UPDATED. 2019-05-23 12:38 (목)
동물보호단체 "복제사업 원천 취소하고 이병천 교수 파면해야"
동물보호단체 "복제사업 원천 취소하고 이병천 교수 파면해야"
  • (서울=뉴스1) 김연수 기자
  • 승인 2019.04.24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실험동물의 날인 24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 수의생물자원연구동 앞에서 열린 '이병천 교수 파면 촉구' 기자회견에서 동물보호단체 회원들이 복제견 연구 사업 중단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4.24/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김연수 기자 = "서울대는 비윤리적인 복제관련 연구와 사업을 원천 취소하고 이병천 교수를 즉시 파면하라."

비글구조네트워크, 동물자유연대, 동물권행동 카라는 세계실험동물의날인 24일 서울대학교 수의생물자원연구동 앞에서 은퇴 사역견을 동물실험에 이용하는 등 동물학대 의혹을 받고 있는 이병천 교수의 파면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이날 공동성명서를 내고 "이병천 교수 연구팀의 은퇴 탐지견을 이용한 동물복제 실험은 이와 연관된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촌진흥청의 복제 연구 사업이 시행 시작단계부터 비과학적이고 객관적인 근거도 없이 국민 혈세만 낭비한 채 실패로 끝났음을 보여준 것"이라며 "이번 사태는 현재 국내 동물실험 현실이 안고 있는 모든 문제점을 총망라한 것으로 동물복제 사업을 원천 폐기하고 서울대는 이병천 교수를 즉시 파면하라"고 외쳤다.

유영재 비글네트워크구조협회 대표는 "과연 우리나라가 기술이 좋아서 동물복제사업을 할까에 대해 '그렇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개 한 마리를 복제하는데 수십 마리의 개가 필요한데 우리나라는 개농장이 존재하는 개식용 국가이기 때문에 많은 개들을 공급할 수 있어 가능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 대표는 "국가주도의 개 복제 사업이 세금으로 쓰이는데 과연 그 혜택이 국민에게 돌아가는지 돌아봐야 한다"며 "예산은 국민 복리 증진과 국민의 이익을 위해 써야 하지만 '개 복제 사업'은 일부 연구자와 그 연구의 평가기관인 중앙부처 공무원들, 복제견공급사업자 일부에게 국한돼 그 이익이 돌아가는 구조"라고 지적했다.

이어 "개 복제 사업이 사회적 논의를 거쳤는가에 대한 문제도 주목해야 한다"며 "이것은 생명윤리에 관한 문제이고, 합의 없이 이런 복제사업을 한다는 것에 국가의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희경 동물자유연대 대표는 "2011년 국정감사 당시 이병천 교수를 찾아가 탐지견이 어떻게 쓰였냐고 물었는데 '동물 받은 적 없다, 정보공개청구를 하라'고 했다"며 "정보공개 청구해서 확인한 결과 탐지견을 받은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탐지견 중 6마리가 입양됐는데 한 마리는 어디로 갔는지 모르고, 나머지 개들은 동물복제 연구에 직간접적으로 관여된 교수들한테 갔다"며 "과연 반려동물로 데려간 것인지 알 수 없고, 그때부터 이미 서울대 수의대 동물윤리 의식이 무너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2011년부터 지금까지 얼마나 많은 개들이 희생됐을지 안 봐도 너무 뻔한 일들"이라며 "그동안 동물복제 사업에 약 50억원 정도 들어갔다고 하는데 과연 얼마나 가치 있게 쓰였는지, 연구자들의 사업자 의식으로 인해 동물들이 희생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진경 카라 상임이사는 "개 복제 사업의 근간에는 국가의 오판이 있었다"면서 "2006년 생명공학을 육성하겠다며 우리나라가 동물 복제에 세계적인 기술을 갖고 있다는 것에서 모든 비극이 시작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 이사는 "이후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과 농촌진흥청에서 동물복제 사업을 시작했고 2013년부터 2017년까지 농촌진흥청 복제 프로젝트에서만 61마리의 복제견을 탄생시켰는데 복제견들에 대한 안위는 알려주지 않고 있다"며 "지난 2017년 12월에는 이병천 교수 연구실에 식용개들이 난자 채취에 사용된 행위들이 드러났는데도 농진청에선 220억원이라는 막대한 연구비가 책정된 '반려동물 연관 산업 활성화 핵심 기술 개발 사업'의 연구단장으로 이 교수를 선정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 돈이 가는 과정에 지극한 의구심을 표하는 바이고, 그 과정에서 비리는 없었는지 파헤쳐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국정감사를 통한 조사와 발표, 대책을 촉구하며 우리나라 개 복제 사업의 원천 폐기를 요구하고 이병천 교수를 파면하라"고 촉구했다.

동시에 이들은 Δ서울대학교는 총장 명의의 사과와 함께 이병천 교수를 즉각 파면하고 동물복제 연구와 사업을 영구히 폐지할 것 Δ국회는 하루빨리 실질적이고 강력한 실험동물법과 동물보호법 개정을 추진할 것 Δ정부는 국가주도의 동물복제 사업을 백지화하고, 국내의 전반적인 동물실험 체제를 점검해 보완할 것 Δ이번 사태에 연루된 중앙부처의 공무원과 서울대간의 유착관계를 철저히 조사해 엄벌할 것 Δ현재 서울대학교 수의과대학에 계류 중인 은퇴 탐지견 페브와 천왕이를 동물권단체에 즉각 이관할 것 등을 요구했다.

한편 서울대는 최근 이병천 교수 연구팀의 동물실험이 논란이 되자 이 교수의 '스마트 탐지견 개발 연구'를 중단하고, 이 교수가 맡은 실험동물자원관리원 원장직 직무를 정지시키기로 했다.

세계 실험동물의 날인 24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 수의생물자원연구동 앞에서 열린 '이병천 교수 파면 촉구' 기자회견에서 동물보호단체 회원들이 복제견 연구 사업 중단과 실험동물법 개정을 촉구하고 있다. 2019.4.24/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Tag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