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0 05:33 (월)
"실험중인 퇴역탐지견 구조해달라"… 靑 국민청원 20만명 넘어
"실험중인 퇴역탐지견 구조해달라"… 靑 국민청원 20만명 넘어
  • (서울=뉴스1) 김연수 기자
  • 승인 2019.05.15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글구조네트워크 회원들이 4월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개 복제 중단 국민대회’ 열고 개 복제 사업의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2019.4.27/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김연수 기자 = 서울대학교 수의과대학에서 실험 중인 비글 종의 퇴역 탐지견을 구조해 달라는 국민청원이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어 청와대와 정부 관계자들의 답변을 받을 수 있게 됐다.

1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지난달 16일 '서울대 수의대에서 실험 중인 퇴역 탐지견을 구조해주십시오'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이날 오전 10시 20분 현재 20만 9098명의 동의를 받았다.

농림축산검역본부 인천공항센터에서 일한 복제 탐지견에 대한 제보를 받고 3개월에 걸쳐 자체 조사를 했다고 밝힌 청원인은 "2013년부터 5년간 검역 탐지견으로 일했던 복제 탐지견 '메이' '페브' '천왕이'가 2018년 3월 동물실험용으로 서울대 수의대로 이관돼 그중 한 마리는 죽었다"며 "수의대의 불법 동물실험을 즉시 중단시키고 실험 중인 퇴역 탐지견을 구조해달라"고 적었다.

이어 "동물보호법 24조는 장애인 보조견 등 사람이나 국가를 위해 사역하고 있거나 사역한 동물로서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동물은 실험을 금지하고 있다"며 "OECD 국가 중 국가 사역견이 실험동물로 쓰이는 곳은 대한민국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Δ서울대 수의대와 농림축산검역본부는 연구사업인 '우수탐지견 복제생산 연구'를 중단하고 Δ장애인 보조견과 국가 사역견들이 행복한 여생을 보낼 수 있도록 국가 차원의 정책과 기반을 마련해 줄 것을 청원했다.

한편 지난 9일 서울대의 '복제견 동물실험 조사특별위원회'는 은퇴 탐지견 실험과 관련된 의혹을 자체 조사한 결과 "미승인 실험이었지만 동물학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시민단체는 "서울대가 사실을 은폐하기 위해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지난 11일에는 한 TV 프로그램에서 복제견 메이의 죽음과 관련된 의혹을 조명하며 복제견 연구 사업과 관련해 농림축산검역본부와 이병천 서울대 교수와의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이후 국민청원 동의도 가파르게 상승했다.

청와대 국민청원은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으면 청와대·정부 관계자들에게 청원 종료일로부터 한 달 이내 답변을 받을 수 있다.

청원대 국민청원 게시판 ©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