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2 12:08 (화)
[가족의 발견(犬)] 올무에 목이 감긴 채 떠돌던 '장군이'
[가족의 발견(犬)] 올무에 목이 감긴 채 떠돌던 '장군이'
  • (서울=뉴스1) 김연수 기자
  • 승인 2019.06.22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에 올무가 감겨 있던 '장군'이. 사진 팅커벨프로젝트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김연수 기자 = 황동열 팅커벨프로젝트 대표는 지난 1월 서울에 있는 팅커벨입양센터로 가던 중 반대편 차로에 얼핏 보기에도 피부병이 심한 개 한 마리를 발견했다. 주인이 없는 떠돌이 개로 보였다.

한 달에 한두 번씩 마주치던 그 개에게 황 대표는 '장군'이라는 이름을 붙여줬다. 하지만 항상 반대 차로에 있던 장군이를 멀리서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

그리고 약 5개월이 지난 어느 날, 여느 때처럼 서울로 가던 황 대표는 바로 앞 도로 갓길에 장군이가 힘없이 누워있는 것을 발견했다. 차를 세우고 간식을 들고 달려갔지만 인기척에 놀란 장군이는 몸을 일으켜 세우더니 도로를 달려 어느 식당 입구의 작은 다리 위로 몸을 피했다.

혹시라도 또 도망갈까봐 멀찌감치 선 황 대표는 장군이에게 간식을 던져줬다. 장군이는 몹시 배가 고팠는지 허겁지겁 먹기 시작했다. 순간 눈에 띈 것은 장군이의 목을 둘러싸고 있는 올무. 아마도 누군가 장군이를 잡아 개고기로 넘기려고 했던 것처럼 보였다. 치료해주지 않을 경우 올무가 계속 장군이의 목을 파고들어 점점 더 고통스러워할 것이 뻔했다.

황 대표는 일단 경계하는 장군이를 두고 발길을 돌렸다. 그리고 그날 밤 집으로 돌아와 마당에 개집을 설치하고 맛있는 냄새가 나는 습식사료를 그릇에 담아서 놔두었다. 도로에서 30미터쯤 들어와야 하는 곳이라 과연 장군이가 먹으러 올까 걱정되기도 했지만 일단 개의 후각을 믿어보기로 했다.

'장군이' 구조 전과 구조 직후 모습(사진 팅커벨프로젝트 제공) © 뉴스1

다음 날 아침 그릇부터 확인하니 누군가 사료를 먹은 흔적이 남아있었다.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CCTV를 확인해보니 장군이었다.

그렇게 4일 동안 장군이가 장소에 익숙해지도록 했고, 5일째 되는 날 드디어 설치해 놓은 포획 틀이 닫히는 소리와 함께 장군이를 잡을 수 있었다.

건강 검진 결과 장군이는 피부병이 매우 심해 치료가 필요했다. 다행히 심장사상충에는 감염돼 있지 않았다. 황 대표는 장군이의 목에 감싸고 있던 올무를 끊어주고, 예쁜 목줄을 새로 선물했다.

집으로 데려온 장군이를 돌보기 시작한 지 한 달이 조금 지난 지금 장군이의 피부도 눈에 띄게 좋아졌다. 코끼리 가죽같은 피부엔 조금씩 새살이 돋고, 푸석푸석했던 모질도 다시 윤기가 나기 시작했다. 까맣게 변색됐던 네 발에는 황금빛 털이 돋았다.

포획 당시 황 대표를 피해 다니던 장군이는 이젠 부르면 오고, 간식을 주면 얌전하게 받아먹는다고.

황 대표는 "장군이는 산책을 많이 시켜줄 수 있는 가족과 안전한 울타리가 설치된 마당 있는 집으로 입양 갔으면 좋겠다"며 "다른 개가 있는 집보단 외동으로 가는 것이 장군이에게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먹을 것도 없는 외롭고 힘든 길거리에서 떠돌이 생활을 했던 장군이가 이제 한 가족의 온전한 사랑을 받으며 행복하게 지낼 수 있는 날이 오기를 바란다.

피부병 치료 중인 장군이 (사진 팅커벨프로젝트 제공) © 뉴스1

Δ이름: 장군
Δ성별: 수컷(중성화 예정)
Δ나이: 2살 추정
Δ체중: 23㎏
Δ품종: 믹스견
Δ문의: 팅커벨프로젝트

◇'가족의 발견' 코너는 반려동물 사료기업 힐스펫뉴트리션코리아가 응원합니다. 힐스코리아는 가족을 만난 반려동물들의 행복한 새출발을 위해서 사료 등을 선물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