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4 13:33 (목)
영국, 동물학대하면 최고 '징역 5년' 처벌 강화한다
영국, 동물학대하면 최고 '징역 5년' 처벌 강화한다
  • (서울=뉴스1) 김연수 기자
  • 승인 2019.06.28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이미지투데이 © 뉴스1

(서울=뉴스1) 김연수 기자 = 영국 정부가 동물학대자에 대한 최고 형량을 6개월에서 5년으로 강화한다고 밝혔다.

지난 26일(현지시간) 영국 BBC 등에 따르면 마이클 고브 환경부 장관은 의회에서 "새로운 법안에 따라 앞으로 잔혹한 동물학대범들에게 강력한 형량을 선고할 수 있게 됐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법원은 투견, 반려동물 학대, 농장동물 방치 등 행위에 대해 더 강한 처벌을 내릴 수 있게 됐다.

마이클 고브 환경부 장관은 "이번 법안 통과는 이 나라에 더 이상 동물을 학대할 수 있는 장소가 없으며 이러한 행동이 용납될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면서 "동물을 사랑하고 보호하는 최고의 나라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영국 정부는 '강아지 공장' 문제가 몇 년 전부터 사회적 논란이 되자, 지난해 8월 강아지나 고양이를 상업적으로 유통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직접 사육한 강아지를 1년에 3마리 이상 판매하려면 허가증을 받도록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