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8 09:33 (일)
조은누리양 찾은 국민영웅 군견 달관이…탈영견 출신?
조은누리양 찾은 국민영웅 군견 달관이…탈영견 출신?
  • (청주=뉴스1) 박태성 기자,김용빈 기자
  • 승인 2019.08.03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년 2월 육군군견교육대 입소 중 탈출
도주 하루만에 생포…5년 뒤 화려한 변신
2014년 2월28일 중부고속도로(남이분기점)~영동고속도로(문막휴게소)에서 실종된 군견 달관이. 군용트럭의 철망을 뜯고 달아났던 달관이는 도주 하루 만에 생포됐다. © 뉴스1

(청주=뉴스1) 박태성 기자,김용빈 기자 = 조은누리양(14)을 찾아내 국민 영웅으로 떠오른 군견 '달관'이가 남다른 이력으로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2일 오후 2시30분쯤 충북 청주의 한 야산에서 조양이 실종 11일 만에 발견됐다.

조양을 찾아낸 주인공은 군견 달관이다.

조양을 최초 발견한 박상진 원사는 "군견병과 함께 수색하던 중 달관이가 자리에 앉았다"며 "이는 무언가 발견했다는 신호"라고 설명했다.

달관이 보낸 신호로 주변을 수색하던 박 원사는 계곡 바위틈에 쪼그려 앉아 있는 조양을 발견했다.

무사히 구조된 조양은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다. 다행히 건강은 양호한 상태다.

이런 활약상이 알려지자 달관이는 단숨에 국민 영웅으로 등극했다.

유명세를 타서일까. 달관이의 숨기고 싶은 '흑역사'까지 재조명받고 있다.

달관이는 2014년 2월28일 육군 제1군견교육대로 입교하기 위해 이동하던 중 탈영(?)한 전력이 있다.

당시 고속도로에서 군용트럭 철망을 뜯고 달아난 달관이의 도피 행각은 오래가지 못했다.

곧바로 수색에 나선 군에 의해 하루 만에 생포됐다. 다행히 양호한 건강 상태로 붙잡혔다.

영창(?)은 면했지만, 고된 훈련을 받았고 5년 뒤엔 결국 조양을 찾아내는 임무를 완수하면서 스포트라이트를 받게 됐다.

네티즌들은 과거 기사를 찾아 '고마워요' '이 개는 5년 뒤 생명을 구하게 됩니다' 등의 댓글을 달며 찬사를 보내고 있다.
Tag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