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1 00:43 (수)
부산 '구포개시장' 폐업에 국민 10명 중 7명 '잘했다'
부산 '구포개시장' 폐업에 국민 10명 중 7명 '잘했다'
  • (서울=뉴스1) 김연수 기자
  • 승인 2019.08.10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자유연대, 한국갤럽 의뢰 설문조사 결과
초복을 사흘 앞둔 9일 대구 북구 칠성시장 안쪽 개시장에 식용견이 철창에 갇혀 있다. 동물보호단체 회원들은 초복인 12일 정오부터 칠성시장에서 개시장 폐쇄를 촉구하고 개 도살 반대 집회를 예고해 상인들과 한차례 갈등이 예상된다. 2019.7.9/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서울=뉴스1) 김연수 기자 = 부산 구포개시장 폐업에 대해 국민 10명 중 7명이 '잘했다'고 인식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동물자유연대가 말복을 앞두고 한국갤럽에 의뢰해 지난 1일부터 5일까지 시민 15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 69.9%가 부산 구포개시장 사례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구포개시장이 소재한 부산광역시의 경우 응답자의 77.2%가 찬성해 지역주민 지지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 중 50.3%는 전통시장 내 개고기 판매골목이 '시장의 이미지에 부정적인 영향을 준다'고 답했다.

그 이유(복수응답)로는 '개들이 비인간적으로 취급·도축되기 때문에'가 74.4%로 가장 많았으며 '개는 반려동물이고 가축이 아니기 때문에'(59.3%)와 '개고기 골목이 시장 미관상 좋지 않아서'(29.5%) 그리고 '골목 주변에서 나는 악취·오물 문제 때문에'(26.9%) 순으로 많았다.

또 응답자들 중 52.7%가 개시장 폐업에 대해 정부 및 지자체의 역할이 필요하다고 인식했다. 그 중 예산을 투입한 적극적인 개입이 필요하다고 답변한 비율이 27.5%, 행정적 지원 등의 역할이 필요하다는 답변이 25.2%로 나뉜다.

아울러 구포개시장과 함께 3대 개시장 칠성시장이 위치한 대구의 시민들도 별도 설문조사에서 62.5%가 개식용 영업 및 개 도살 중단에 대한 지자체 개입에 '찬성' 표를 던졌다.

조희경 동물자유연대 대표는 "이번 시민 인식 조사를 통해 우리사회 개식용 산업의 붕괴가 빠르게 다가오고 있음을 다시 한 번 느꼈다"면서 "지역 내 개시장 및 개고기 골목 영업에 대한 시민들의 부정적 인식 그리고 폐쇄 요구와 관련해 정부와 각 지자체는 속히 개식용 산업거점 중 하나인 개시장 철폐를 위한 협의 창구를 열고 대책 마련에 속도를 내야한다"고 강조했다.
Tag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