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4 20:08 (토)
"1970년 이후 산림동물 절반 사라져…인간이 위협의 주원인"
"1970년 이후 산림동물 절반 사라져…인간이 위협의 주원인"
  • (서울=뉴스1) 김연수 기자
  • 승인 2019.08.13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WF, 기후 재난 막기 위한 전 세계 적극적 행동 촉구
우간다 카이벌 국립공원에 서식하는 침팬지 . 저작권 Cheryl Ramalho. 사진 WWF (세계자연기금)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김연수 기자 = 1970년 이후 산림동물의 절반 이상이 사라졌다는 조사 결과가 공개됐다.

13일(현지시간) 세계자연기금(WWF)는 세계 최초로 산림생물다양성 조사 결과인 '나무아래'(Below the Canopy)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1970년 이후 약 53%의 산림생물종이 지구상에서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 현재 생존한 생물 중 약 60%에 달하는 산림과 산림생물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생존의 위협을 받고 있으며, 인간이 이러한 위협의 주원인이라고 밝혔다.

이들에 따르면 산림은 지상을 터전으로 살아가는 육상 개체군 절반 이상의 안식처가 된다. 아울러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는 카본 싱크(carbon sink) 역할을 해 지구 건강에 필수적인 요소다.

이 뿐 아니라 산림야생생물은 자연재생이나 탄소저장에 영향을 미치는 꽃의 수분을 돕고, 식물의 씨앗을 퍼뜨리는 등 숲의 건강과 생산성을 유지하는 중요한 기능을 한다. 즉 인류가 기후재난을 피하려면 숲을 보호하고, 그 안에서 살아가는 생물을 지켜 내야 한다는 설명이다.

WWF는 이상기후현상을 멈추고 지구에 남아있는 자연공간을 보호하기 위해 비상사태를 선언, 오는 2020년까지 '자연과 인류를 위한 뉴딜 정책(New Deal for Nature and People)'의 정착을 전 세계의 지도자들에게 요구하기도 했다.

윌 볼드윈-칸텔로 WWF 글로벌산림보존총괄은 "산림과 야생생물은 서로 의존하는 복잡한 시스템으로, 최근 수 십 년간 급감해온 산림야생생물 개체군 감소는 (인간에게) 급박한 경고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보고서의 저자인 루이즈 맥레이 런던동물학회 자연보존과학자는 "야생동물을 생존의 위협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첫 단추는 개체 수 변화 흐름에 대한 이해와 그 원인을 찾는 것"이라며 "이번 조사로 알게 된 새로운 지수를 통해 생태계를 모니터하고 국제협약과 생물다양성 목표를 평가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보고서는 "코스타리카에 서식하는 원숭이와 중앙·동아프리카에 사는 고릴라 등의 개체 수가 증가하고 있다"며 "생존위협에 시달리는 육상동물의 개체 수를 증가시키기 위한 노력이 실질적인 결과를 만들어내고 있다"고 전했다.
Tag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