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2 04:28 (일)
경북 영양서 이웃집 개에 물려 주민 2명 부상
경북 영양서 이웃집 개에 물려 주민 2명 부상
  • (대구ㆍ경북=뉴스1) 남승렬 기자
  • 승인 2019.08.18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DB

(대구ㆍ경북=뉴스1) 남승렬 기자 = 이웃이 기르던 개에 주민 2명이 손 등을 물려 경찰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18일 소방당국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1시쯤 경북 영양군의 한 마을 골목에 있던 A씨(76) 등 2명이 이웃 주민의 반려견에게 손과 다리 등을 물려 상처를 입었다.

A씨 등 2명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반려견은 골든리트리버종으로 출동한 소방관 등에 의해 포획돼 보호시설로 보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개 주인과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