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4 14:08 (목)
[펫카드] 반려동물과 보호자의 마지막 희망 '동물종합병원'
[펫카드] 반려동물과 보호자의 마지막 희망 '동물종합병원'
  • (서울=뉴스1) 김연수 기자,이은현 디자이너
  • 승인 2019.09.2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김연수 기자,이은현 디자이너 = 만약 사람이 심각한 질병에 걸린 경우 종합병원(2차 진료 기관) 또는 상급 종합병원(3차 진료 기관)을 찾는다. 동물도 마찬가지다. '2차 진료 동물병원'은 각 진료과목 전문의들이 있어 난이도 높은 의료행위가 가능하다. 또 24시간 의료진들이 대기하고 있기 때문에 응급 상황에 대처할 수 있다. 아픈 반려동물을 살리기 위해 보호자들이 '마지막 희망'을 갖고 찾는 곳. 한국 최초의 개인 2차 진료 동물병원의 시간을 들여다보자.










참고 해마루이차진료동물병원(해마루동물병원)

[해피펫]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 해피펫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을 구독하시면 동물 건강, 교육 등 더 많은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 사람과 동물의 행복한 동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