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6 18:43 (일)
부산 북구의원 "구포개시장에 동물복지센터 안돼"…동물단체 '당혹'
부산 북구의원 "구포개시장에 동물복지센터 안돼"…동물단체 '당혹'
  • (서울=뉴스1) 김연수 기자
  • 승인 2019.10.18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북구청 "동물복지센터 건립 예정대로 추진"
"동물복지센터보다 주민복지센터 우선 만들어야"
부산 구포개시장 계류 중인 개들(사진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김연수 기자 = 부산 북구가 구포가축시장 폐업 후 전국적인 반려동물의 메카로 거듭나겠다고 밝혔지만 최근 일부 주민들과 구의회 의원들이 동물복지센터 건립을 반대하고 나서 난항이 예상된다. 그동안 구청 측과 센터 건립을 논의해온 동물보호단체도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지난 7월 부산 북구청은 물리적 충돌 없이 상인들과의 상생 협약으로 60년간 이어온 가축시장의 완전한 폐업을 이뤄냈다. 그동안 이곳은 개, 닭 등 가축을 노상에 전시해 도시미관을 훼손하고, 구민들에게 혐오감을 준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2017년에는 탕제원에서 탈출한 개를 종업원이 잔인하게 끌고 가는 장면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알려지면서 매주 동물보호단체가 집회를 열고 1000여 건의 폐쇄 민원이 쇄도했다.

이에 부산시는 가축시장이 있던 자리에 2020년까지 199억원을 들여 주차시설과 공원, 휴식공간 등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일부 부지에 반려동물 복합문화공간인 '서부산권동물복지센터'를 유치, 동물학대의 온상지였던 구포가축시장 일대를 동물 친화 거리로 만들겠다고 밝혀 기대를 모았다.

그러나 일부 주민들과 구의회 의원들까지 나서 이 같은 계획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해 제동이 걸리는 분위기다.

강광진 더불어민주당 구의원은 지난 9월 "가축시장 정비사업을 시작할 당시 주차장과 소공원 1개소 및 공공공지 3개소를 조성해 주민편의시설을 설치하고 환경을 개선할 것이라고 알고 있었다"며 "하지만 '아닌 밤중에 홍두깨 격'으로 공공공지에 서부산권 동물복지센터를 유치한다는 소식을 듣고 어안이 벙벙한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구포시장 상인들을 비롯한 주민들은 이구동성으로 구포가축시장 부지는 고객을 중심으로 한 공간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말한다"며 "'사람이 먼저다'라는 말이 있듯 개·고양이보다 주민들의 삶에 힘이 되는 북구를 만들어 나가야 한다. 동물복지센터 유치 신청을 철회하고 공영주차장 증설, 소공원을 비롯한 고객 쉼터, 야시장을 우선 설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동물단체는 유감을 표명했다. 김애라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 대표는 "구포가축시장은 동물학대의 상징과 같은 곳이라 이제는 동물복지의 자리로 거듭나는 것이 많은 분들의 바람"이라며 "그런데 그동안 아무런 행동도 취하지 않던 구의원들이 앞장서서 반대하니 기가 찰 노릇"이라고 말했다.

이어 "실제 주민설명회 때 찬성한다는 주민들도 많았다. 동물학대의 온상지였던 곳이 동물보호·복지의 중심지로 거듭난다면 북구의 이미지 변신과 함께 의미가 있을 것"이라며 "인간과 동물이 행복하게 공존하는 문화를 만들기 위해 모두가 노력하는 이때 의원들이 나서 갈등을 조장하는 것은 유감스럽다"고 덧붙였다.

한편 부산북구청은 "동물복지센터 건립 계획은 변함 없다"며 예정대로 추진하겠다는 뜻을 나타냈다.

[해피펫]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 해피펫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을 구독하시면 동물 건강, 교육 등 더 많은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 사람과 동물의 행복한 동행
Tag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