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6 23:28 (일)
[펫카드]두 번 파양당한 '차돌이' 이야기
[펫카드]두 번 파양당한 '차돌이' 이야기
  • (서울=뉴스1) 김연수 기자,최수아 디자이너
  • 승인 2019.12.06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김연수 기자,최수아 디자이너 = 대한민국 반려동물 양육인구 1000만 시대. 하지만 매년 유기동물이 10만 마리 이상 발생하는 시대이기도 하다. 그만큼 많은 사람이 쉽게 동물을 데려와 키우고 책임감 없이 버린다는 의미다. 물론 어쩔 수 없는 상황으로 인해 키울 수 없게 되기도 한다. 그렇다면 반려동물을 위해 더 잘 키울 수 있는 가족을 찾아주는 것이 마지막으로 해 줄 수 있는 본래 보호자로서의 책임이 아닐까.

마냥 행복해 보이는 '차돌이'도 하마터면 유기동물보호소에 갈 뻔했던 사연이 있었다. 사람에게 받은 상처로 마음의 문을 닫았던 차돌이와 그런 차돌이에게 다시 믿음을 준 가람씨(가명) 가족. 이들에게 도착한 뜻밖의 '작은 선물'. 동물의약품전문기업 베토퀴놀코리아가 전한 실제 이야기를 소개한다.













[해피펫] 해피펫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을 구독하시면 동물 건강, 교육 등 더 많은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반려동물 사진과 영상을 게시판에 올리거나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추첨을 통해 선물도 드립니다. - 사람과 동물의 행복한 동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