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5 04:13 (토)
강아지 2마리 또 산채로…앞서 버려진 개들과 형제견 추정 '충격'
강아지 2마리 또 산채로…앞서 버려진 개들과 형제견 추정 '충격'
  •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승인 2020.02.04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백시 중학교 인근 쓰레기장서 연이어 발견
지난 2일 강아지 2마리가 산채로 쓰레기장에서 발견됐다. 사진 코인스테이지 동전노래연습장 태백본점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최근 강원도 태백시에서 산채로 쓰레기봉투에 담긴 강아지 2마리가 논란이 된 데 이어 또 다른 강아지 2마리가 마대자루에 버려진 채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4일 코인노래방 태백본점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2일 밤 한 중학교 인근에서 강아지 2마리가 발견됐다. 노란 색 마대자루에 담겨진 채 쓰레기장에 버려져 무심코 지나가면 발견하기 힘든 상황이었다.

최초 발견자에 따르면 해당 강아지들은 지난달 29일 산 채로 검은색 봉투에 담겨 쓰레기장에 버려진 강아지들과 같은 외모다. 유기수법 등으로 미뤄보아 누군가 강아지 4마리를 2마리씩 인근 쓰레기장에 나눠서 버린 것으로 추정된다.

발견자는 페이스북에 "지난 2일 세연중학교 부근에서 한 학생이 강아지들을 발견했고 112에 전화하니 관할이 아니라고 해서 시청으로 전화했다가 안 받아서 결국 저에게 연락이 왔다"며 "지금 강아지는 코인노래방 휴게실에서 보호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일 강아지 2마리가 산채로 쓰레기장에서 발견됐다. 사진 코인스테이지 동전노래연습장 태백본점 제공 © 뉴스1

현행 동물보호법상 동물 유기는 300만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된다. 최근 정부는 동물 유기를 줄이기 위해 300만원 이하 벌금으로 처벌을 강화하는 것을 추진 중이다.

발견자는 "이번에 버려진 강아지들과 관련해서 지구대 경찰들이 신고를 받고 현장을 다녀갔고, 지난달 버려진 2마리의 강아지들도 태백시 축산진흥팀에서 유기한 소유자를 찾기 위해 제보를 받고 있다"며 "강아지를 유기한 사람이 꼭 잡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달 29일 쓰레기봉투에 버려진 강아지 2마리. 사진 독자 수진 제공 © 뉴스1

[해피펫] 해피펫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에서 동물 건강, 교육 등 더 많은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