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31 18:33 (화)
홍진영 강아지 귀엽긴한데…애견인들 "바닥에 매트 좀" [펫톡톡]
홍진영 강아지 귀엽긴한데…애견인들 "바닥에 매트 좀" [펫톡톡]
  •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승인 2020.02.17 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운우리새끼' 강아지 걸음 잘 못걷는 모습 보여
송가인 강아지 백구는 목줄 묶인 채 마당에 살아
홍진영이 반려견과 뽀뽀를 하고 있다. 사진 미운우리새끼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홍진영의 강아지를 본 애견인들이 "양육방식에 좀 더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미우새)에서는 홍진영과 홍선영의 반려견 먼지가 공개됐다. 홍진영은 이미 강아지를 여러 마리 키우며 교육도 따로 받을 정도로 자타공인 애견인이다.

이번에 공개된 먼지는 생후 5개월된 포메라니안 종의 강아지다. 방송에서 홍진영과 홍선영은 강아지의 사랑을 얻기 위해 신경전을 펼치고 조기 교육을 하는 모습을 보여 신동엽과 출연자들이 폭소했다.

하지만 몸에 잘 맞지 않는 옷을 입고 등장한 강아지가 아장아장 걷거나 바닥에 '쿵'하고 얼굴을 부딪히는 모습과 함께 '아직 어려서 못 걷는다'는 자막이 등장한 것을 본 많은 애견인들이 이를 문제 삼았다.

수의계에 따르면 소형견인 포메라니안의 경우 관절이 약해 슬개골 탈구가 잘 발생하는 견종이다. 어려서 잘 못 걷는 것이 아니라 바닥이 너무 미끄럽고 발바닥 털이 많아서 슬개골 탈구에 걸리는 경우가 다반사다.

이 때문에 바닥에 미끄럼방지 매트 등을 깔아주거나 발바닥 털을 정리해서 미끄러지지 않도록 해줘야 한다. 높은 침대 위에 무리해서 올라가지 못하도록 강아지 계단 등을 설치해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강아지 상태를 확인해서 잘 못 걷는 것 같으면 동물병원을 방문해 검진을 받고 치료를 해야 한다.

이뿐 아니라 홍진영이 화장한 상태로 강아지와 뽀뽀하는 장면이나 밥그릇이 고정되지 않아 강아지가 사료를 먹을 때마다 계속 이동하는 모습에 대한 지적도 제기됐다.

방송을 본 애견인들은 "슬개골 약한 견종한테 저건 아니다. 같은 애견인으로 화난다"(dlw*****) "강아지가 이미 3마리인데 어디서 데려온 건가"(dla*****) "아직 잘 못 걸어요에서 웃고 간다. 매트도 깔고 해야지. 밥그릇은 저게 뭔가"(xxz*****) 등의 댓글을 남겼다.

한편 이날 '미운우리새끼' 스페셜 MC로 출연한 송가인도 애견인임을 인증했다. 서장훈은 홍진영의 강아지를 본 뒤 송가인에게 "강아지를 키워본 적 있냐"고 물었고 송가인은 "진돗개를 마당에서 키운다"고 밝혔다.

전남 진도군이 고향인 송가인의 경우 가족들이 진돗개를 키우고 있다. 송가인도 처음 한 방송에서 "팬으로부터 진돗개를 선물받았다"고 했을 때 일부 애견인들이 이를 지적한 바 있다.

최근에는 카라, 어웨어 등 동물단체들을 중심으로 "한평생 목줄에 묶여 마당에 사는 개들도 산책을 시켜줘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는 것은 물론, 대책없이 새끼를 낳지 못하도록 중성화수술이 권유되면서 찬반 의견이 나뉘기도 한다.

16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는 홍진영의 강아지가 공개됐다. © 뉴스1

[해피펫] 사람과 동물의 행복한 동행 '해피펫'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에서 동물 건강, 교육 등 더 많은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도 기다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