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31 18:48 (화)
전주시, 전국 최초 재난 상황 반려동물 '생존배낭' 제공
전주시, 전국 최초 재난 상황 반려동물 '생존배낭' 제공
  • (전주=뉴스1) 김춘상 기자
  • 승인 2020.02.24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전주시가 전국 최초로 재난이 발생했을 때 반려동물을 보호하기 위한 '생존배낭'을 제공하기로 했다. 반려동물 재난구호 키트 이미지. (우리동물병원생명사회적협동조합 제공) /뉴스1

(전주=뉴스1) 김춘상 기자 = 전북 전주시가 전국 최초로 재난 상황에 반려동물을 보호하기 위한 '생존배낭'을 제공한다.

(사)전주시자원봉사센터(센터장 박정석)는 행정안전부로부터 특별교부세 1000만원을 확보해 반려동물을 위한 맞춤형 안녕 캠페인을 벌인다고 24일 밝혔다.

이 캠페인은 재난이 발생했을 때 반려동물 구호키트를 제작해 나눠주는 게 핵심 사업이다.

자원봉사센터는 강아지용과 고양이용으로 나뉘는 구호키트에 비상 식량과 목줄, 입마개, 물티슈, 담요, 복용약 등을 넣어 반려동물의 생존을 도울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전국 최초로 동물복지 전담부서를 신설한 전주시는 다음 달부터 유기동물 재활센터를 운영하고 올해 안에 덕진공원 내 연화마을 인근에 반려동물 놀이터를 조성하는 등 동물 친화도시를 조성하는 데 공을 들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