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31 17:53 (화)
"반려견이 코로나19 양성? 재검사해야…개·고양이 감염가능성 없어"
"반려견이 코로나19 양성? 재검사해야…개·고양이 감염가능성 없어"
  •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승인 2020.02.28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의임상포럼 "반려견 無증상…확진 아니다"
포메라니안. 사진 이미지투데이 © 뉴스1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홍콩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반려견이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것과 관련, 국내 수의계가 검사를 다시해야 한다며 감염 가능성을 차단했다.

28일 한국수의임상포럼(회장 김현욱)에 따르면 모든 검사 방법은 100% 정확하지 않다. 99%의 정확도를 보이는 검사도 100번 검사를 하면 1번은 실제 양성이 아닌데 검사상 양성으로 나올 수 있기 때문에 검사상 오류가 있는지 확인이 필요하다.

앞서 홍콩 보건 당국은 코로나19 확진자가 기르던 반려견이 바이러스 검사에서 '낮은 수준'의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다만 반려견이 실제로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인지, 반려견의 입과 코가 주변환경에 의해 오염이 발생한 것인지 분명하지 않아 해당 반려견을 별도 시설에 격리한 채 추가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한국수의임상포럼은 "설사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해도 반려견의 감염으로 확정할 수 없다"며 "감염된 보호자가 재채기 등의 분비물을 반려견에 묻힌 경우 면봉 등을 통한 반려견의 검체 채취 과정에서 보호자에게 배출된 바이러스가 단순 검출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

포럼에 따르면 반려견이 바이러스에 감염됐다면 사람에서와 마찬가지로 발열, 식욕부진, 기력저하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바이러스가 공격하는 장기에 따라 폐렴과 같은 특이 소견이 나타나야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홍콩 당국이 밝힌 바로는 반려견은 아무 증상이 없었기 때문에 실제 감염이라 확정할 수 없다는 것이 포럼 측의 설명이다.

포럼은 또 "홍콩 당국이 반려견을 격리한 이유는 후속 검사 등을 통해 단순 검사상 오류인지, 실제 감염증상이 발생하는지를 모니터하기 위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확진 판정을 내리지 않았으므로 반려견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볼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실제 지금까지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되거나 사람에게 바이러스를 옮긴 사례는 보고되지 않았다. 앞서 세계보건기구(WHO)도 개나 고양이 등이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다는 증거는 없다고 밝힌 바 있다.

포럼은 "강아지, 고양이 등이 코로나19에 감염될 가능성은 없다고 판단되며 일반적인 상황에서 반려동물을 격리하거나 멀리할 필요는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다만 코로나19 감염자가 바이러스에 오염된 손으로 반려동물을 만질 경우 반려동물에 의해 바이러스가 옮겨갈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며 "이 경우 감염자의 휴대폰 등 사물체를 통한 전파 가능성과 같은 위험성 정도라 손 씻기와 마스크 착용 등 개인 위생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해피펫] 사람과 동물의 행복한 동행 '해피펫'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에서 동물 건강, 교육 등 더 많은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도 기다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