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1 04:43 (토)
확진자 '냥냥이·댕댕이' 어쩌나…서울시, 임시보호 제공
확진자 '냥냥이·댕댕이' 어쩌나…서울시, 임시보호 제공
  • (서울=뉴스1) 이진호 기자
  • 승인 2020.03.24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가격리자 집으로 사료 배달도
/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서울=뉴스1) 이진호 기자 = "만에 하나 확진을 받으면 우리 고양이는 어떡하죠? 돌봐줄 사람도 없는데. 더 아프면 안 되겠어요." 서울 마포구에서 고양이를 기르는 A씨는 요즘 걱정이 많다.

이같은 상황에 대비해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키우는 반려동물을 대신 맡아 돌봐주기로 했다. 확진자 접촉 등으로 자가격리 되는 경우에는 사료를 집으로 배달해준다.

24일 시에 따르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가 강아지나 고양이 등 반려동물을 맡길 곳이 마땅치 않은 경우, 동물병원을 연결해 코로나19 치료가 완료될 때까지 돌봐주는 임시 보호 서비스를 이번주부터 시행한다.

시 관계자는 "1인 가구 등에서는 확진 판정시 기르던 반려동물을 맡길 곳이 마땅치 않다는 문의나 민원이 많았다"며 "협약을 맺은 동물병원을 통해 완치 시까지 돌봐주는 지원 대책"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인터넷 커뮤니티 등지에서는 확진 판정을 받았을 때 반려동물 문제에 대한 질문이 많다. 한 이용자는 "확진이고 격리된 상태에 병원에 데려갈 수 있을까"라며 우려를 나타냈지만 이번 대책으로 고민이 대거 해소될 전망이다.

확진 판정을 받은 이의 경우 코로나19 입원치료 통지서를 받은 날부터 퇴원일까지 서울시 유기동물 응급치료센터로 지정된 동물병원 3곳에서 반려동물을 보호한다.

확진자가 우선 자치구에 지원을 신청하고 시에 명단이 송부되면, 시가 입소 동물병원을 안내한다. 동물 이송은 자치구에서 담당한다. 단, 반려동물을 돌볼 수 있는 다른 가구원이 있는 경우에는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임시 보호는 원칙적으로 무료로 진행되며 특별한 치료가 필요할 경우 실비가 청구될 수 있다. 퇴원 후에는 즉시 반려동물을 다시 데려가야 한다.

이 밖에 반려동물 먹거리도 지원한다. 자가격리자가 대상이다. 확진자 접촉 등으로 자가격리돼 반려동물 사료 구입이 어려운 이들을 위해 5~6kg 분량의 사료를 지원한다.

자가격리자 요청에 따라 자치구가 명단을 송부하면 시가 지원 대상인지를 판단한 뒤 업체를 통해 사료를 집으로 배송해준다.

시는 코로나 사태가 종식될때까지 매일 자치구로부터 대상을 통보받고 지원을 지속해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 사태에 반려동물 걱정이 큰 시민들의 걱정이 조금이나마 덜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