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6 10:08 (일)
"안 나오면 구인영장발부"…'케어' 박소연 오늘은 재판 나올까
"안 나오면 구인영장발부"…'케어' 박소연 오늘은 재판 나올까
  • (서울=뉴스1) 이장호 기자
  • 승인 2020.05.21 0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첫 재판 불출석 연기…法 "재판 받기 싫다는 건가"
재판부에 불출석 사유서 제출 안해…재판 출석할 듯
구조한 동물들을 무분별하게 안락사했다는 의혹을 받는 박소연 전 케어 대표/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이장호 기자 = 구조한 동물을 무분별하게 안락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전 대표의 첫 재판이 21일 열린다. 지난 4월23일 첫 재판이 열렸지만 박 전 대표가 출석하지 않아 연기됐는데 이번 재판에는 출석할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1단독 장영채 판사는 이날 오전 10시10분 절도 등 혐의로 기소된 박 전 대표의 1회 공판기일을 진행한다.

첫 공판기일은 당초 지난달 23일에 열렸으나, 박 전 대표는 몸이 아프다는 이유로 불출석했다. 이에 박 전 대표 지시로 동물들을 안락사한 혐의로 박 전 대표와 함께 기소된 케어 전 동물관리국장 임모씨의 재판만 진행됐다.

장 판사는 지난 기일 재판 말미에 박 전 대표의 변호인에게 "다음 재판에도 안 나오면 구인영장을 발부하겠다"고 경고했다.

장 판사는 "제가 오늘 (기일변경 신청을) 불허했는데 굳이 안 나오시네?"라며 "계속 재판을 연기만 하고 안 나온다고 해결되는 게 아니라는 거 아실 만한 분이 계속 연기하고 안 나오시는 건 재판 받기 싫다는 건가?"라고 변호인에게 물었다.

앞서 첫 공판기일은 3월24일로 예정돼 있었지만 박 전 대표 측이 공판기일 변경 신청을 냈고 재판부가 이를 받아들여 재판이 연기됐다. 그러나 박 전 대표 측은 첫 재판을 앞둔 지난달 16일과 20일 두 차례 또 다시 공판기일 변경 신청을 냈다.

이에 변호인은 "다음 기일엔 꼭 나온다고 한다"고 말해 구인영장은 발부되지 않았다. 장 판사는 "다음 기일에도 안 나오면 구인영장을 발부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직 재판부에 불출석 사유서가 제출되지 않아 박 전 대표는 21일 재판에는 출석할 것으로 보인다.

박 전 대표 측 변호인은 지난 기일 재판이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혐의 전부를 부인하지는 않지만 안락사 관련 혐의는 부인하는 취지"라고 말했다. 이날 재판이 끝나고 케어 측 관계자로 보이는 한 방청객은 "역시 우리 대표님. 실망시키지 않네"라며 박 대표의 불출석을 비꼬았다.

공소장에 따르면 박 전 대표는 2015년 11월부터 2018년 9월까지 임씨를 시켜 정상적 동물 98마리를 안락사했다. 검찰은 박 전 대표가 케어에서 운영하는 동물보호소 공간이 부족해지자 공간을 확보하고 동물 치료비용을 줄이기 위해 안락사를 한 것으로 판단했다.

지난해 8월16일 말복을 앞두고는 사육견 불법도살이 자행되고 있다는 이유로 다른 사람이 운영하는 사육장 2곳에 들어가 남의 개 5마리(시가 130만원 상당)를 훔쳐 절도 혐의가 적용됐다. 또 동물단체 회원들과 사육장 3곳에 침입한 혐의(건조물침입)도 있다.

이밖에도 케어에서 운영할 동물보호소 부지를 단체가 아니라 자신의 명의로 사들이고(부동산실권리자명의등기에 관한 법률위반), 농사와 무관한 동물보호소를 운영할 것이면서 농지취득자격증명과 농지전용허가를 받은 혐의(농지법 위반)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