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5 01:43 (수)
순천만습지 주변 가금농장 2곳 철거… 철새 쉼터 조성
순천만습지 주변 가금농장 2곳 철거… 철새 쉼터 조성
  • (순천=뉴스1) 지정운 기자
  • 승인 2020.07.08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억원 투입 하반기부터 시설 정비
순천만습지 가금농장 주변.(순천시 제공)/뉴스1 © News1

(순천=뉴스1) 지정운 기자 = 전남 순천시는 순천만 철새도래지 주변의 가금농장 2곳을 철거하고 철새 서식지로 복원한다고 8일 밝혔다.

2018년 환경부에서 습지개선지역으로 지정한 순천만 주변지역은 순천만 갯벌과 제방을 사이에 두고 가금류 14만여마리를 사육하는 시설 2곳이 자리하고 있다.

시는 환경부로부터 지원받은 국비 22억원 등 총 사업비 25억원으로 올해 상반기에 보상을 마치고 하반기부터 환경 저해시설을 철거하고 철새 쉼터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국토환경의 녹색복원으로 생태계·생물다양성을 회복하고 야생조류의 안전한 서식지 확보와 고병원성 조류독감 전파 가능성 방지에도 기여를 할 것으로 보고있다.

허석 순천시장은 "코로나19를 통해 우리는 야생생물과 인간의 경계 관리가 중요한 시대에 살고 있다"면서 "람사르 습지도시 순천의 습지복원 사업은 안전한 생태관광지 확대로 지역경제를 살리는 순천형 그린 뉴딜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순천만 주변은 연안과 내륙습지가 연결된 순천만·동천하구 습지보호지역으로 총 면적은 33.656㎢에 달한다. 흑두루미를 비롯한 총 252종의 조류가 서식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