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5 01:28 (수)
토종 어류 '큰가시고기' 종자생산 성공…관상어 품종개발 기반 마련
토종 어류 '큰가시고기' 종자생산 성공…관상어 품종개발 기반 마련
  • (세종=뉴스1) 백승철 기자
  • 승인 2020.07.31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란기의 혼인색을 나타내는 ‘큰가시고기’ 수컷(해양수산부 제공)© 뉴스1

(세종=뉴스1) 백승철 기자 = 우리나라 토속 민물어류인 큰가시고기의 산란행동, 초기생활사 특성 등을 파악한 후 종자생산에 성공해 관상어 품종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31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이번 성과는 2013년부터 시작된 '토속 담수어류와 해수관상어 품종 개발 연구사업'의 일환으로 국립수산과학원 중앙내수면연구소는가 개체수가 적고 관상어업계의 선호도가 높은 가시고기류의 품종 개발을 추진해 종자생산에 성공했다.

내수면연구소는 2018년에 금강모치, 2019년에 잔가시고기 종자를 생산해 한국관상어협회를 통해 민간에 보급했다.

큰가시고기는 산란 후 알이 부화할 때까지 수컷이 산란장을 지키는 부성애가 강한 어류로 알려져 있으며, 개체수가 적어 관상어 품종으로서의 가치가 높다고 평가받고 있다. 해수부와 수산과학원은 큰가시고기의 종자를 생산하기 위해 2020년 4월 번식하러 강원도 고성군을 찾은 큰가시고기 어미를 채집한 뒤, 연구소에서 산란과 수정을 유도하여 산란행동과 초기생활사 특성 등을 연구했다.

연구를 통해 산란행동을 분석한 결과, 큰가시고기 수컷은 산란기에 붉은 빛의 뚜렷한 혼인색을 띠고, 모래바닥에 산란 둥지를 만들어 암컷이 산란하면 바로 수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수정 이후 수컷은 먹이를 먹지 않고, 다른 개체가 접근하지 못하도록 경계하며 알이 부화할 때까지 둥지를 보살폈다.

또 연구소에서 산란 및 수정을 유도한 암컷 한 마리가 산란하는 양은 평균 약 300개로 확인됐으며, 수온 19℃에서 96시간이 지나고 수정란이 부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화 후 35일이 지난 뒤에는 성체의 모습을 갖추고 전장 약 21mm 크기까지 성장하는 데 성공했다.

해수부와 수산과학원은 앞으로 연구를 꾸준히 진행해 해당 종자의 수온, 밀도 등 사육 조건과 채색 발현 과정을 구명할 계획이다. 또 향후 큰가시고기가 관상어 품종으로 본격 보급되면, 고가의 해외 관상어 품종의 수입대체 효과와 함께 국내 토속 민물어류의 가치를 널리 알리는 데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해수부와 수산과학원은 가시고기류 외에도 관상어로서의 가치가 높은 어종을 지속적으로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이상길 양식산업과장은 "전 세계 관상어 시장은 45조원 규모, 국내 시장은 4000억원 규모로, 급속도로 성장 중인 산업 분야"라며 "최근 국제 환경 규제 강화로 인해 관상생물의 공급이 자연 채집 방식에서 양식 생산 방식으로 전환되는 추세이므로, 앞으로도 지속적인 양식기술 개발과 보급 확대를 통해 국내 관상어산업의 경쟁력을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