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2 14:43 (수)
[국감현장]이탄희 "경북대, 실험동물 재사용…연구윤리 강화해야"
[국감현장]이탄희 "경북대, 실험동물 재사용…연구윤리 강화해야"
  •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 승인 2020.10.19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동 경북대 총장이 19일 오전 대구 북구 경북대학교 대구캠퍼스 글로벌플라자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의 대구·경북 및 강원 국립대 및 광역교육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대표 선서를 하고 있다. 2020.10.19/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 경북대를 상대로 한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실험동물과 관련한 윤리문제가 도마에 올랐다.

19일 국회 교육위가 경북대 등을 대상으로 경북대에서 연 국정감사에서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용인정)은 "지난해 실험동물로 희생된 동물이 371만마리"라며 "이 중 일반 기업체가 사용한 동물이 174만마리로 가장 많고 대학이 120만마리로 두번째"라고 주장했다.

이 의원이 식약처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경북대는 2015년부터 올해 7월까지 실험동물로 사용한 개와 고양이 470마리 중 식약처 실험동물공급시설로 등록되지 않은 업체에서 211마리를 구매했다.

이 의원은 "동물실험을 할 경우 '3R(대체·축소·고통완화) 원칙'이 지켜져야 하는데도 매년 연구윤리 문제가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다"며 "경북대가 이미 실험에 동원된 실험동물을 다른 실험에 재사용하거나 동물실험윤리위원회로부터 승인받은 동물이 아닌 다른 동물을 사용했지만 변경 과정이 누락된 실험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전국 수의과대학을 포함한 교육기관의 학생들이 윤리적인 환경에서 동물을 접할 수 있도록 생명윤리교육을 강화해야 한다"며 "반려동물 인구 1500만 시대에 맞춰 동물에 대한 생명윤리의 인식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