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3 03:48 (목)
[영상] 中 반려견 산책 3회 적발시 도살…'가장 잔인한 정책'
[영상] 中 반려견 산책 3회 적발시 도살…'가장 잔인한 정책'
  • (서울=뉴스1) 김연수 기자
  • 승인 2020.11.18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김연수 기자 = 중국 윈난성의 웨이신현이 반려견 산책을 전면 금지하겠다고 발표했다가 주민들의 거센 반발에 재검토하기로 했다고 BBC 방송이 17일 보도했다.

웨이신현은 지난 13일 회람을 통해 개 산책 전면 금지안을 발표했다. 산책 나온 반려견에 일반 시민들이 물리는 사고가 계속된다는 이유에서다.

금지안에 따르면 개를 산책시키다 처음 적발되면 '주의'를 받고, 두 번째 적발 시에는 50~200위안(3만3780원)의 벌금을 내야한다. 세 번째 적발시 반려견은 당국에 압류되고 도살당한다.

현은 반려견을 실내서 키우는 것이 '문명화된(civilized)' 사육법이라고 소개했다.




하지만 해당 안은 중국 소셜미디어에서 거센 반발을 불러왔다. 네티즌들은 "가장 반문명적이고 잔인한 정책"이라며 "일부 견주의 문제를 왜 모든 사람이 책임을 져야 하느냐"고 항의했다.

여론에 밀린 웨이신현 당국은 결국 반려견 산책 금지안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BBC는 전했다.

앞서 항저우시의 경우 주간 개 산책을 금지하고 상하이, 칭다오, 청두시 등은 '1가구당 1마리'로 반려견 수를 철저히 제한 등 중국 내 개 사육 관련 규정이 엄격해지는 추세이다.

©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