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9 08:28 (화)
마취 상태 강아지에 탈취제 뿌리고 '깔깔'…충격의 동물병원
마취 상태 강아지에 탈취제 뿌리고 '깔깔'…충격의 동물병원
  •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승인 2020.12.06 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견주 "마취 덜 깬 상태에서 학대하고 죽게 해"
동물병원 "부적절 제품 사용해 냄새 제거 죄송"
광주광역시 내 동물병원은 1일 강아지가 유치 발치 치료를 받고 마취가 덜 깬 상태에서 탈취제 등을 뿌려 학대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광주광역시 소재 A동물병원에서 반려견이 고통스럽게 죽은 피해를 본 견주 B씨가 지난 5일 해당 동물병원의 임시 휴업이 아닌 폐업을 호소하고 나섰다.

B씨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CCTV 영상을 공개하며 "동물병원이 잠시 휴업한다는데 다시는 생명을 다루는 일을 못하도록 농림축산식품부, 수의사회에 민원을 넣어달라"고 적었다.

앞서 A동물병원 원장과 수의테크니션 등 직원들은 유치 발치가 끝나고 마취 상태의 반려견에게서 입냄새가 난다며 온몸에 워터리스 샴푸, 향수, 미스트에 이어 화장실용 탈취제까지 뿌린 뒤 재밌다고 웃는 모습이 공개돼 논란이 됐다.

B씨는 "유치 발치 수술이 끝난 후 1시간 가량을 작은 아이가 견뎌야 했던 것은 화장실용 탈취제, 향수, 미스트로 미용 연습 마루타였다"며 "제가 가서 삼순이(반려견 이름)한테 뿌린 모든 것을 제 손에 뿌려봤다. 손세정제 등으로 아무리 씻어도 냄새가 지워지지 않았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러면서 "삼순이가 견뎌내기엔 너무나 고통스러운 고문이었을 것"이라며 "온갖 학대를 당하다 죽어갔다는 사실에 정말 가슴이 찢어진다"고 적었다.

이어 "그들에 대한 처벌이 어떤 식인지 얼마나 가벼울지 잘 모른다"며 "아직도 삼순이 죽음에 대해 석연치 않은 부분이 많다. 다시는 삼순이와 같은 피해가 발생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해당 동물병원 측은 "삼순이의 마취 회복 과정 중 좀 더 신경 써주기 위해 한 행동이었을뿐 학대 의도는 없었다"며 "염증 냄새 제거를 위해 부적절한 제품을 사용한 것은 너무 죄송하고 진심으로 반성한다"고 사과했다.

[해피펫] 사람과 동물의 행복한 동행 '뉴스1 해피펫'에서 동물 건강, 교육 등 더 많은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도 기다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