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9 08:23 (화)
이재명 “동물존중은 인간에 대한 존중…반려동물 사지 말고 입양해야”
이재명 “동물존중은 인간에 대한 존중…반려동물 사지 말고 입양해야”
  •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
  • 승인 2021.01.13 2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 동물 보호·복지시설 ‘더봄 센터’ 현장 방문서 밝혀
도 차원 개농장 실태조사 토대로 관련 대책 마련 약속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3일 오후 새해 첫 동물복지 현장행보로 파주시 소재 동물 보호·복지시설 ‘더봄 센터’를 방문해 “반려동물은 사지 말고 입양해야 한다”며 경기도 차원의 개농장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경기도 제공)©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3일 오후 새해 첫 동물복지 현장행보로 파주시 소재 동물 보호·복지시설 ‘더봄 센터’를 방문해 “반려동물은 사지 말고 입양해야 한다”며 경기도 차원의 개농장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최종환 파주시장, 더봄 센터의 운영 주체인 동물권행동 카라의 임순례 대표, 전진경 상임이사와 함께 동물보호복지 정책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참석자들은 이 지사에게 도내 불법 번식장 및 개 농장 폐업‧정리 계획을 도 차원에서 수립하고, 동물복지농장에 대한 살처분 기준을 역학조사에 근거해 새로 마련해 줄 것을 건의했다.

이에 이 지사는 “동물도 하나의 생명인데 물건 취급을 하면 결국 인간에 대한 존중도 어려워질 수 있다”며 “하나의 생명으로 존중하고 공존하는 생각을 가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개 농장 문제와 관련 “반려동물은 사지 말고 입양하자는 얘기처럼, 실제로는 거래를 최소화하고 입양할 수 있도록 하는 게 맞는 것”이라며 “공장식 생산을 통해 매매하는 것을 금지하고 분양을 책임질 수 있는 사람들에게 자격 면허를 줘서 엄정하게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개 농장의 경우 경기도가 전체 실태조사를 해서 가급적 이런 업체들이 없어질 수 있도록 노력중”이라며 “조사 과정에서 동물 학대라든지 이런 문제들이 발견이 되면 필요한 부분을 시정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참석자들은 동물생산‧판매업에 대한 제도 보완 필요성을 강조하고, 동물보호정책에 대한 경기도의 보다 적극적인 관심과 내실 있는 시행을 당부했다.

이 지사가 방문한 ‘더봄 센터’는 동물보호단체인 ‘동물권행동 카라’가 유럽 최대 규모의 동물보호시설인 독일 ‘티어하임’을 모델로 지난해 10월부터 개소·운영 중인 동물 보호·복지시설이다.

현재 이곳에서는 학대와 도살위기 등으로부터 구조된 개140여 마리와 고양이 40여 마리를 보호하고 있다.

한편, 도는 ‘사람과 동물이 함께 행복한 경기 실현’이란 민선7기 도정 철학에 맞춰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 조성, 유기동물 입양 활성화 등을 주요내용으로 한 ‘경기도형 동물복지 종합대책(2018~2022)’을 수립해 추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