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6 20:33 (토)
[펫카드]"새내기들 어서 와" 신입생 반기는 각 대학 동물들은
[펫카드]"새내기들 어서 와" 신입생 반기는 각 대학 동물들은
  • (서울=뉴스1) 박수빈 인턴기자,이은현 디자이너
  • 승인 2021.01.2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서울=뉴스1) 박수빈 인턴기자,이은현 디자이너 = 대학교 내에서 서식하며 트레이드 마크로 부상한 동물들이 있다. 귀여운 모습의 동물들은 각 학교를 대표하며 학생들 사이에서 사랑을 한몸에 받고 있다. 새로 입학할 새내기들의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대학의 동물들을 지금부터 만나보자.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서울여자대학교에서는 작은 크기의 청설모 '설모'가 유명하다. 설모는 숲속 아래 민첩하게 도토리를 찾아다니며 하루를 보낸다. 특히 설모를 보면 시험을 잘 본다는 이야기가 있을 정도로 서울여대생 사이에서 소문이 자자하다.

강원대학교의 마스코트 고양이 '치즈'와 '체다'는 비슷한 외모를 지녀 보는 학생들에게 행복을 두 배로 제공한다. 이들은 주로 인문대학교 앞에서 만날 수 있으며 여유로움을 즐기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노란 빛의 털이 잘 어울리는 고양이 '누렁이'는 중앙대학교를 대표하는 명물이다. 주로 중앙도서관 앞에서 볼 수 있는 누렁이는 귀여운 자세와 표정으로 중앙대 학생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숙냥이들은 숙명여자대학교 학생들의 발걸음을 멈추게 만드는 주인공들이다. 아르곤, 주주, 부바, 태평, 크립톤, 던전 총 6마리로 이름마다 특별한 의미를 지니고 있다. 그들은 길고양이 보호 동아리 '숙묘지교'의 보호와 숙대생들의 사랑 아래 살아가는 중이다. 사진 속 고양이는 '부바'다.

인하대학교 내 호수 인경호의 주인은 바로 오리, '인덕'이다. 특유의 여유로움으로 학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을 뿐만 아니라 비룡과 함께 인하대를 홍보하는 데도 앞장서고 있다.

인하대에 '인덕'이 있다면 세종대학교에는 '세종 오리'가 있다. 삼삼오오 몰려다니면서 교내를 누비는 이 오리들은 세종대의 마스코트다. 이들은 세종대 학생들의 사랑을 독차지 하고 있다.

[해피펫] 사람과 동물의 행복한 동행 '뉴스1 해피펫'에서 동물 건강, 교육 등 더 많은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도 기다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