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6 20:23 (토)
알몸으로 코끼리 등 올라타 뭐하는 짓?…러 女모델 논란
알몸으로 코끼리 등 올라타 뭐하는 짓?…러 女모델 논란
  •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승인 2021.02.19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팔로워 53만6000명 인플루언서에 '동물 학대' 비난 빗발
카펠니코바 인스타그램 갈무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러시아의 한 인플루언서가 발리 여행 중 나체로 코끼리 등위에서 찍은 사진과 동영상을 SNS에 올렸다가 동물학대라는 비난이 빗발치고 있다고 영국의 데일리메일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알레샤 카펠니코바라는 이 여성은 올해 22세로, 모델로 활동하고 있다.

카펠니코바 인스타그램 갈무리

그는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나체로 코끼리 등위에 올라타 엎드려 있는 사진과 동영상을 공유했다. 그의 인스타그램 팔로워는 53만6000명에 달한다.

일부에서는 “자연스럽다”는 반응도 나왔지만 대부분은 "동물학대"라며 비난하고 나섰다. 한 사용자는 “코끼리 위에 벌거벗은 채로 있는 것이 부끄럽지 않나? 코끼리는 살아있는 생명”이라고 지적했다.

동물보호단체들도 나섰다. 코끼리보호단체 '세이브 더 아시안 엘리펀츠'는 "또 하나의 비극적인 사소화"라고 비판했다. 사소화는 동물 학대 의미를 축소해 가해자의 행동을 사소하게 느끼도록 하는 것을 말한다.

해당 코끼는 수마트라 코끼리로, 세계자연기금은 2012년 수마트라 코끼리를 '멸종위기종'에서 더 높은 단계인 '심각한 멸종위기종'으로 분류했다.

한편 그는 러시아 테니스 전설 예브게니 카펠니코프의 딸로, 한국에도 몇차례 소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