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1 05:13 (수)
3월 이달의 해양생물에 바다의 봄을 알리는 '새우말' 선정
3월 이달의 해양생물에 바다의 봄을 알리는 '새우말' 선정
  • (세종=뉴스1) 백승철 기자
  • 승인 2021.03.01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 제공)© 뉴스1

(세종=뉴스1) 백승철 기자 = 해양수산부는 바다의 봄을 알리는 '새우말'을 3월 이달의 해양생물로 선정했다고 1일 밝혔다.

새우말은 바닷속 바위에 붙어 자라는 여러해살이 해초류이다. 크기 20~100cm정도이며, 끝 모양이 둥근 잎을 가지고 있다. 새우말은 3월이 되면 꽃을 피우고, 4~5월에 열매를 맺어 7월에 종자가 성숙하는데, 꽃의 생김새가 새우와 비슷하다고 하여 '새우말'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새우말은 우리나라와 일본, 중국 및 러시아 연안에 분포하며, 우리나라에는 동해안에서 주로 출현하지만 서·남해안 일부 섬 지역에도 서식한다. 주로 수심 10m 이내의 바닷물 속에서 자라며, 파도가 많이 치고 물살이 빠른 해역에서 잘 성장한다.

빽빽한 군락을 이루어 사는 새우말은 다양한 해양생물들을 거친 물살로부터 보호해주기 때문에 해양생물의 서식지, 은신처, 산란장으로서의 생태적·경제적 가치가 매우 높다. 그러나 해안지역에서 이루어지는 산업개발과 연안공사, 매립 등으로 인한 서식지 훼손으로 개체수가 급격하게 줄어들고 있다.

이에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은 새우말을 '취약종(VU)'으로 분류했으며, 해수부는 2007년부터 해양보호생물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새우말을 허가 없이 채집하거나 유통시키는 행위는 원칙적으로 금지되며, 이를 위반할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이재영 해수부 해양생태과장은 "새우말은 다양한 해양생물의 서식처로서 생태적 가치가 매우 높은 종"이라며 "새우말과 그 서식지 보호를 위해 대국민 홍보 등 보전활동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새우말을 비롯한 해양보호생물에 관한 자세한 정보는 해양환경정보포털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