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1 04:13 (수)
[펫카드]강아지 산책하기 딱 좋은 날씨지만…"야생진드기 주의하세요"
[펫카드]강아지 산책하기 딱 좋은 날씨지만…"야생진드기 주의하세요"
  • (서울=뉴스1) 최은지 인턴기자,이지원 디자이너
  • 승인 2021.03.14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최은지 인턴기자,이지원 디자이너 = 반려견과 나들이하기 좋은 따뜻한 봄이 찾아왔다. 그런데 불청객 진드기도 함께 왔다는 사실. 강아지 뿐 아니라 사람의 건강도 위협하는 야생진드기는 주로 풀숲에 산다. 이 때문에 산책 시 풀이 많은 곳에 가지 않는 등 주의가 필요하다.




















눈에 보이지 않는 위험한 진드기, 어떻게 예방하냐고요?

◇반려동물용 진드기 퇴치 스프레이(사진 돌로박스)

잔류 독소가 없어 강아지에게 무해한 반려동물 전용 진드기 퇴치 스프레이를 사용하면 진드기에 물릴 가능성을 낮출 수 있다.

◇진드기 퇴치 하네스, 목걸이(사진 엘랑코 세레스토)

하네스와 목걸이의 유효 성분으로 진드기가 강아지에게 달라붙을 경우 진드기를 그 자리에서 바로 마비시켜 물리지 않도록 돕는 제품이다.

◇반려동물 진드기 퇴치 약 복용(사진 조에티스 심패리카)

사람에게도 구충제가 있듯이 반려동물에게도 반려동물용 구충제가 있다. 주기적인 구충제 복용을 통해 진드기 감염 가능성을 낮출 수 있다고.

모든 예방법에는 일말의 부작용이 따를 수밖에 없다. 강아지의 상태에 따라 예방 효과가 제대로 나타나지 않아 감염되는 경우도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자신의 반려견에 맞는 예방법을 찾아 적합한 예방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반려견의 몸에 진드기가 달라붙었다고 무작정 손으로 떼어내면 안 된다. 반려견의 몸에 붙어 있는 진드기를 무작정 떼어내 버리면 진드기가 완전히 제거되지 않은 채 일부분만 떼어질 수 있어 다음에 완전한 제거가 더욱 어려워진다.

또한 사람의 손으로 직접 제거할 시 진드기의 유해 성분이 사람에게도 옮을 수 있다고.

강아지가 진드기에게 물렸다면 소독약으로 물린 부위를 먼저 소독해 준 후 핀셋으로 진드기의 머리 부분부터 떼어내 준다. 몸통 부분만 제거 시 진드기의 이빨이 반려견의 몸에 그대로 남아있을 수 있으니 머리부터 차근히 떼어준다.

진드기 제거 후에는 지속해서 강아지의 반응을 살펴보아야 한다. 조금이라도 이상 반응을 보일 시 바로 동물병원 검진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VIP동물의료센터 내과 팀장인 김도윤 수의사는 "야생진드기에 물릴경우 바베시아라는 감염증에 걸릴 수 있다. 이는 강아지들의 생명을 위협하는 빈혈, 혈소판 감소증 등 위독한 증상을 일으킨다"며 "또한 한번 감염되고 나면 완치가 어렵고 재발이 빈번한 위험한 질환이니 꼭 예방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해피펫] 사람과 동물의 행복한 동행 '뉴스1 해피펫'에서 동물 건강, 교육 등 더 많은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도 기다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