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9 16:08 (월)
펫산업협회 "마당개 정책 필요…돈벌이로 동물보호 이용 말아야"
펫산업협회 "마당개 정책 필요…돈벌이로 동물보호 이용 말아야"
  •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승인 2021.04.05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회 "품종견보다 비품종견 더 많이 버려져"
용인시는 마당개 개체수 조절을 위해 중성화 수술을 지원한다. 사진 용인시 제공 © News1 김평석 기자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한국펫산업소매협회(회장 이기재, 이하 협회)는 5일 "정부가 일부 동물보호단체의 얘기만 듣고 유기·유실동물 발생 원인을 잘못 분석해 산업을 지나치게 규제했다"며 정확한 원인 분석과 마당개 중성화 등 대책을 세울 것을 촉구했다.

협회는 이날 성명을 통해 "유기동물 발생의 주요 원인은 펫숍과 품종견 때문이 아니다. 가정견 판매 규제 등 과도한 정책과 시골·공장의 마당개가 더 문제"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지난 2일 한 동물단체가 농림축산검역본부 동물보호관리시스템에 등록된 유실·유기 동물 공고 57만324건을 분석한 결과 품종견은 2016년 2만9000건에서 2020년 2만2000건으로 감소한 데 반해 마당개 등 비품종견은 2016년 3만3000건에서 2020년 7만1000건으로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협회는 "품종견 중 유실로 인해 주인이 찾아간 경우도 상당해서 이를 감안하면 품종견의 유기 관련 숫자는 1만5000건 정도로 추정된다"며 "그동안 유기동물 수가 매년 10만 마리가 넘으니 산업을 규제해야 한다고 주장해온 것들이 거짓임이 밝혀진 대목"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농림축산식품부는 분양 전 판매자 동물등록 의무화 등 정책을 실행하는 것도 모자라 동물판매업 등을 허가제로 전환한다고 한다"며 "판매업까지 허가제로 하는 국가는 세계 어디에도 없다. 규제가 추가돼 반려동물 인구수가 감소하면 사료판매업, 동물병원 등 반려동물 관련 산업이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협회는 또 "동물보호가 일부 단체의 돈벌이와 생계 수단으로 전락했다. 그러다보니 세금도 내지 않으면서 비현실적 거창한 구호만 외치고 있다고 많은 사람들이 지적한다"며 "정부는 사설 보호소는 놔둔 채 그동안 동물단체 얘기만 듣고 유기동물 발생 원인을 펫숍 때문이라고 잘못 분석한 것에 대해 사과하라. 그리고 이제라도 마당개 중성화 지원 홍보 사업 등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세계적으로 펫테크 등 반려동물 산업이 일자리 창출과 국가경제에 지대한 공헌을 하고 있다"며 "이제는 산업 현장에서 피땀 흘려 일하고 세금 내고 가족을 부양하면서 일자리를 만드는 사람들이 대우 받는 바람직한 사회가 돼야 한다. 비정상에서 정상으로 빨리 돌아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해피펫] 사람과 동물의 행복한 동행 '뉴스1 해피펫'에서 동물 건강, 교육 등 더 많은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도 기다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