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4 05:23 (일)
동물권단체들 "박홍근 의원님, 작은 단체 목소리도 들어주세요"
동물권단체들 "박홍근 의원님, 작은 단체 목소리도 들어주세요"
  •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승인 2021.09.09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큰 단체만 논의 참여…동물권 전체와 소통해야"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서울 영등포구 극동VIP빌딩에서 진행된 동물복지를 위한 시민연대의 이재명 후보 지지선언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 뉴스1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중소 동물권단체들이 9일 동물복지국회포럼 공동대표인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소수의 큰 동물단체 얘기만 듣지 말고 작은 단체의 목소리도 들어 달라"고 호소했다.

생명체학대방지포럼, 한국동물보호연합, 전국동물활동가연대, 진돗개보호연합 등 40개 단체들은 이날 성명을 내고 "제대로 된 의견수렴 없는 비민주적 동물보호법 전부개정안 마련에 반대한다"며 전국 각지에서 1인 시위를 진행했다.

이들은 "이번에 동물복지국회포럼이 준비하는 동물보호법 전부개정안은 큰 의미가 있고 기대가 되지만, 그 진행 절차가 민주적이고 공정하지 못하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앞서 지난달 동물복지국회포럼은 농림축산식품부, 동물자유연대, 동물권행동 카라 등과 함께 '동물보호법 개정을 위한 전문가 온라인 토론회'를 개최해 동물복지 관련 논의를 진행했다.

하지만 생명체학대방지포럼 등에 따르면 최근 동물복지국회포럼이 추진 중인 동물 관련 기구 설치 등 내용이 담긴 동물보호법 개정안은 소수의 큰 동물단체만 논의 과정에 참여하고 중소 단체에는 정보가 공유되지 않았다.

이들은 "지난 수년간 동물복지국회포럼의 동물권 논의 과정을 보면 현장에서 실제 행동하는 많은 단체들은 중요한 정보 공유로부터 소외돼 왔다"며 "특히 이번처럼 동물보호법의 유례없는 전부개정안 마련과정에서 알 권리로서의 정보 공유는 물론 참여 기회조차 주어지지 않아 매우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일례로 지난 8월 9일부터 시작된 '동물보호법 전면 개정을 위한 전문가토론회'에서 쟁점사항 중 하나인 사설보호소와 관련해서도 큰 단체만 참여하고 정작 직접적 이해 당사자인 사설보호소나 중소 동물단체가 전혀 알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이들은 "개정안 내용에 개·고양이 식용 금지 등 과제가 다뤄지고 있는지도 의문"이라며 "국가예산이 무려 150억원 규모나 되고 임직원이 100명 이상 되는 유례없는 동물 관련 기구를 설치하는 것 또한 한두 단체나 전문가 뿐 아니라 관심 있는 단체와 활동가들도 알아야 하는 사안"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박홍근 의원과 동물복지국회포럼은 지금이라도 동물권 전체와 소통하고 민주적 국회에 맞는 조처를 내려달라"고 말했다.

[해피펫] 사람과 동물의 행복한 동행 '뉴스1 해피펫'에서는 짧은 목줄에 묶여 관리를 잘 받지 못하거나 방치돼 주인 없이 돌아다니는 개들의 인도적 개체수 조절을 위한 '마당개, 떠돌이개 중성화 캠페인'을 진행 중입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