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8 09:58 (화)
취약계층 반려동물 지키는 '우리동네 동물병원' 15일 시작
취약계층 반려동물 지키는 '우리동네 동물병원' 15일 시작
  •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
  • 승인 2021.09.14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지정 40개 동물병원서 건강검진·예방접종 지원
반려동물 진료 사진.(서울시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 = 서울시가 취약계층 반려동물을 위한 '우리동네 동물병원' 사업을 15일 시작한다.

서울시는 14일 "서울시수의사회의 추천을 받아 우리동네 동물병원 총 40개소 지정을 완료했다"며 "우리동네 동물병원은 서울시 홈페이지, 120 다산콜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지원 대상은 서울시에 주민등록을 두고 개와 고양이를 기르는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이다.

15일부터 별도 신청 없이 지정된 동물병원을 방문하면 기초 건강검진과 예방접종, 심장 사상충 예방약 등 필수 동물 의료를 지원받을 수 있다.

진찰료는 1회당 5000원, 최대 1만원만 받는다. 나머지 비용은 서울시와 동물병원에서 지원한다. 올해 총 500가구를 지원한 뒤 내년에 대상자를 더 늘릴 계획이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동물복지를 강화함으로써 취약계층의 복지까지 함께 증진시키는 사업인 만큼 앞으로 지원 가구와 지정 동물병원을 확대하고 지원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