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8 10:58 (화)
주둥이 묶여 입 안 괴사한 진돗개…경찰 수사 착수(종합)
주둥이 묶여 입 안 괴사한 진돗개…경찰 수사 착수(종합)
  • (진안=뉴스1) 강교현 기자
  • 승인 2021.09.14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비글구조네트워크에 따르면 이 개는 지난 12일 진안군 상전면 금지교차로 인근에서 구조됐다. 발견 당시 백구의 주둥이는 상업용 두꺼운 고무줄로 칭칭 묶여있었다.(비글구조네트워크 제공)2021.9.14/© 뉴스1


(진안=뉴스1) 강교현 기자 = 주둥이가 고물줄에 묶인 상태로 구조된 백구의 학대자를 찾기 위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전북 진안경찰서는 14일 "동물단체의 학대 의심 신고가 접수돼 수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학대 피해 개가 발견된 인근의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는 한편, 인근 마을주민 등을 상대로 탐문 조사를 했다.

경찰관계자는 "탐문조사 결과 주민들로부터 '마을 개가 아닌 것 같다'는 말을 들었다"며 "학대한 용의자를 특정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해당 백구는 지난 12일 진안군 상전면 금지교차로 인근에서 구조됐다. 발견 당시 백구의 주둥이는 상업용 굵은 고무줄로 꽁꽁 묶여있었다.

동물단체에 의해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진 백구는 입 안이 괴사해 4주간 입원 치료가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다.

백구는 물과 음식을 섭취하지 못해 골반 뼈가 보일 정도로 말랐고, 사람의 손길을 좋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