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4 04:48 (일)
'최대한 노력' 공약했던 文대통령 "개 식용 금지 검토" 지시(종합)
'최대한 노력' 공약했던 文대통령 "개 식용 금지 검토" 지시(종합)
  •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김상훈 기자
  • 승인 2021.09.27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부겸 총리와 靑서 주례회동 갖고 의견 밝혀
30일 '유기 반려동물 관리체계 개선방안' 발표
지난 2017년 7월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동물보호단체 '케어' 관계자들로 부터 유기견 '토리'를 입양받고 있다. (청와대) 2017.7.26/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김상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이제는 개 식용 금지를 신중하게 검토할 때가 되지 않았는가"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낮 김부겸 국무총리와 청와대에서 주례회동을 가진 자리에서 반려동물 관련 보고를 받고 이같이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날 김 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유기 반려동물 관리체계 개선'과 관련해 Δ반려동물 등록률 제고 Δ실외 사육견 중성화 사업 추진 Δ위탁 동물보호센터 전수점검 및 관리·감독 강화 Δ민간 보호시설 신고제 도입 Δ동물보호관리시스템 내실화 등을 보고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이제 개 식용 금지 검토 얘기를 꺼내면서 "관계 부처에서 검토해달라"고 지시했다.

유기 반려동물 관리체계 개선방안은 오는 30일 김 총리 주재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논의 후 발표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17년 대선에 출마했을 당시 동물보호단체연대의 동물보호 정책 공약 질의를 받고 '개 식용 금지' 문제에 대해 "반려동물 식용 금지를 위한 단계적 정책 실현을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최근 몇년 사이 반려동물 양육이 급속히 늘어 반려인구 1500만명 시대를 맞는 등 식용 금지 문제를 공론화할 사회적 여건이 마련됐다고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 임기를 얼마 남겨두지 않고 있다는 점에서 더 늦기 전에 식용 금지를 위한 정책적 노력 약속을 지키려는 것일 수도 있다.

개인적으로도 문 대통령은 애완동물 사랑이 각별한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2017년 5월 청와대에 입성한 직후 경남 양산 자택에서 길러온 반려견 '마루'와 반려묘 '찡찡이'를 청와대로 데리고 왔다. 이어 같은 해 7월 유기견 '토리'를 동물권 옹호 단체 '케어'로부터 정식으로 입양했다.

문 대통령은 대선 기간 당시 토리가 입양처를 찾지 못하고 있다는 소식에 대통령으로 당선되면 토리를 입양하겠다고 약속했고 그 약속을 지켰다.

2018년 7월에는 문 대통령 딸 다혜씨가 토리를 서울광장에서 열린 '개식용 반대 및 입양 독려' 행사에 데리고 가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2018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선물해준 풍산개 한 쌍(곰이·송강)도 키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