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30 06:53 (화)
수리부엉이·황조롱이·삵…구조센터서 치료받고 자연으로 돌아가
수리부엉이·황조롱이·삵…구조센터서 치료받고 자연으로 돌아가
  • (안동=뉴스1) 구대선 기자
  • 승인 2021.11.25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잘가라, 그리고 건강해라” , 두달동안 치료받고 자연으로 돌아가는 수리부엉이.(경북도 제공)© 뉴스1

(안동=뉴스1) 구대선 기자 = 경북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는 25일 봉화군 명호면 산속에서 수리부엉이(천연기념물 324호 겸 멸종위기 2급 야생생물) 2마리, 황조롱이(천연기념물 제323-8호) 2마리, 삵(멸종위기 2급 야생생물) 2마리를 각각 자연의 품으로 돌려보냈다.

구조관리센터는 기아, 탈진, 외상 등으로 구조된 야생동물 6마리를 2∼3개월 동안 치료와 재활훈련을 거쳐 이날 자연으로 되돌려보냈다.

안동시 도산면에 자리잡은 경북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는 올해들어 굶어서 탈진하거나 로드킬 등으로 부상을 입은 천연기념물 참매 등 야생동물 66종 438마리를 구조했다.

정철화 경북도 산림자원개발원장은 “기후변화와 도시개발로 야생동물 서식지 파괴가 가속화되면서 기아, 탈진 등으로 구조되는 야생동물이 늘어나고 있다. 경북센터에서는 구조와 재활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