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0 07:43 (금)
"오른쪽 가슴에 유독 집착, 병원 갔더니…" 반려견 덕에 암 발견한 여성
"오른쪽 가슴에 유독 집착, 병원 갔더니…" 반려견 덕에 암 발견한 여성
  •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승인 2022.01.05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려견 하비 덕분에 유방암을 발견한 안나 니어리. (미러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한 40대 여성이 키우는 강아지가 자신의 한쪽 가슴에만 집착해 이를 이상하게 여기고 병원을 찾았다가 유방암을 진단받았다.

4일(현지시간) 영국 미러,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웨스트요크셔주에 사는 안나 니어리(46)는 래브라도 리트리버종 반려견 하비 덕분에 유방암을 발견했다.

니어리는 "지난 2018년 9월쯤, 하비가 마치 무엇을 잃어버린 것처럼 제게 다가와서는 내 오른쪽 가슴의 냄새를 맡기 시작했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하비는 내 오른쪽 가슴을 발과 코로 쿡쿡 찌르거나 냄새를 맡았다. 나를 혼자 내버려 두지 않았다"라며 "그만하라고 해도 아주 집요하게 오른쪽 가슴에만 누워있었다. 하지만 난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라고 말했다.

하비의 이런 행동이 6주간 이어지자 뭔가 이상하다고 생각한 니어리는 병원을 방문했고, 그해 11월 유방암 3기를 진단받았다. 당시 암은 림프절로 전이된 상태였고, 치료 과정에서 5.5㎝ 정도의 악성 종양도 발견됐다.

니어리는 그로부터 3년간 약물 치료, 방사선 치료, 유방절제술 등을 치료받아 완전히 회복했다. 그는 "의료진은 내가 일찍 암을 발견하지 못했다면 목숨이 위험할 뻔했다고 한다. 하비가 내 생명을 구했다"라며 "치료하는 동안에도 하비는 나를 위해 곁에 있어 줬다. 하비는 내 영웅"이라고 고마워했다.

그러면서 "10년 동안 호르몬 치료를 받아야 하지만, 더 이상 암이 없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하다"라며 현재는 직장에 돌아가는 등 일상을 회복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