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0 07:53 (금)
크로아티아서 등산객 살린 말라뮤트 화제…13시간 동안 체온 나눠
크로아티아서 등산객 살린 말라뮤트 화제…13시간 동안 체온 나눠
  • (서울=뉴스1) 정윤영 기자
  • 승인 2022.01.05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1 (크로아티아 산악구조대 페이스북)

(서울=뉴스1) 정윤영 기자 = 크로아티아에서 강아지 한 마리가 조난 당한 등산객의 곁을 지키며 목숨을 구한 사연이 전해져 화제다.

4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최근 크로아티아에서 생후 8개월 된 알래스카 말라뮤트는 등산객 그르가 브르키치를 구조하기 위해 13시간 동안 체온을 나눴다.

크로아티아 산악구조대는 페이스북 글을 통해 이번 사연을 전하며 "인간과 강아지의 우정과 사랑에는 경계가 없다"면서 "강아지는 고고도 구조 임무를 수행하던 중 조난객을 휘감아 체온을 높였다"고 전했다.

구조대에 따르면 브르키치는 해발 1800미터에서 발견됐으며 30여 명이 수색을 벌이 끝에 무사히 구조됐다.

브르키치는 구조 후 현지 언론 주탄지 리스트에 "이 강아지는 기적"이라면서 "강아지는 무사하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해 8월 국내에서는 치매를 앓고 있는 93세 할머니 곁을 지켜준 백구의 사연이 세간에 알려져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