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0 07:18 (금)
"개·고양이 덕분에 아이들 행복"…코로나 3년, 동물과 생활 돌아보니
"개·고양이 덕분에 아이들 행복"…코로나 3년, 동물과 생활 돌아보니
  •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승인 2022.05.12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대면 수업 긴장과 불안감 해소
학습능력과 동기부여에도 도움돼
고양이와 교감하고 있는 아이(로얄캐닌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코로나19 대유행 시기를 겪은 지난 3년간 강아지, 고양이와 함께 생활한 아이들의 행복감이 높아졌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공개됐다.

12일 글로벌 펫사료 브랜드 로얄캐닌(Royal Canin)과 모회사 마즈 펫케어에 따르면 최근 '비대면 수업에서의 반려동물'이라는 주제로 미국과 영국의 2000가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반려동물이 5세~17세 아이들의 비대면 수업으로 인한 스트레스와 고립감 등을 완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대면 수업의 스트레스와 어려움을 겪는 가족에게 반려동물이 중요한 역할을 했다는 것이다.

조사에 참여한 학부모 중 10명 중 8명 이상(83%)은 자녀가 반려동물과 매일 상호작용을 하는 것이 비대면 수업에 대한 긴장과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다고 답변했다.

또한 코로나19가 시작된 이후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10명 중 4명의 아이들은 불안과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외로움을 달래기 위해 반려동물과 더 많은 시간을 보냈다.

주로 놀아주기(55%), 대화하기(49%), 산책하기(46%), 책 읽어주기(39%) 등의 활동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려동물은 비대면 수업을 하는 아이들에게 훌륭한 학습 친구가 될 수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90% 이상의 보호자들은 반려동물과의 상호작용이 아이들의 정서지능과 소통, 문제해결, 협업능력 등 향상에 도움이 된다고 응답했다.

또 56%의 보호자들은 반려동물이 아이들의 학업 성과 향상에 도움을 줬다고 답했다. 반려동물이 주변에 있을 때 아이에게 동기부여가 된다고 답한 보호자는 72%에 달했다.

보호자들은 Δ아이들이 휴식 시간 동안 반려동물과 같이 놀거나 집중할 수 있어서(84%) Δ스크린으로부터 떨어져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어서(83%) Δ반려동물에게 책을 읽어주는 활동이 아이의 자신감을 향상시켜줘서(62%) 등의 이유로 아이들과 반려동물의 상호작용을 긍정적으로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다수의 보호자들은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코로나19가 끝난 이후에도 교육 현장에서 아이들과 반려동물의 상호작용을 기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79%의 보호자들은 코로나19 이후 학교에서 아이들과 반려동물의 상호작용이 더 많이 이뤄져야 한다고 대답했다. 74%의 보호자들은 교육기관들이 아이들과 반려동물과의 교류를 위한 프로그램에 더 많은 투자를 해야한다고 응답했다.

마즈 펫케어 소속 월섬 펫케어 연구소의 케이 오도넬(Kay O'Donnell) 부사장은 "아이들이 반려동물에게 이야기하거나 책을 읽어주는 활동이 자신감 향상에 도움이 된다"며 "선생님, 친구들과 소통에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어 "인간과 반려동물의 상호 작용은 학습, 업무, 치료 등 다양한 환경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강아지와 교감하고 있는 아이들(로얄캐닌 제공) © 뉴스1

[해피펫] 사람과 동물의 행복한 동행 '뉴스1 해피펫'에서는 짧은 목줄에 묶여 관리를 잘 받지 못하거나 방치돼 주인 없이 돌아다니는 일명 '마당개'들의 인도적 개체 수 조절을 위한 '시골개, 떠돌이개 중성화 및 환경개선 캠페인'을 진행 중입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