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3 18:58 (토)
"정육점 앞 홍보용 '살아있는 아기돼지'…욕도 아깝다" [영상]
"정육점 앞 홍보용 '살아있는 아기돼지'…욕도 아깝다" [영상]
  •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승인 2022.06.03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성남의 한 정육점 앞. 새끼 돼지 두 마리가 있다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최근 개업한 한 정육점에서 홍보용으로 새끼 돼지 두 마리를 사용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2일 인스타그램에 한 누리꾼은 "경기도 성남의 한 정육점에서 홍보용으로 생후 1개월밖에 안 된 새끼 돼지들을 데려다 놨다"며 현장 사진과 영상을 공개했다.

누리꾼이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정육점 앞에 따로 마련된 공간에는 작은 새끼 돼지 두 마리가 있었다.

누리꾼은 "이 더위에 아침부터 저녁까지 하루 12시간 이상을 밖에서 사람들 손을 타며 갇혀있다"며 "사장이 지나가는 새끼 돼지에게 관심을 가지는 사람들에게 '만져봐도 된다'며 구경을 권유한다"고 말했다.

이어 "(새끼 돼지들은) 하루종일 방석에서 서로 젖을 찾으며 다니고 있고, 이 더운 날에 물그릇 하나도 없다"며 "이 땡볕에 사람들 관심끌기용으로 가둬놓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잘 알려진 반려동물인 개나 고양이가 아니기도 하고 현실적으로 동물 학대는 물리적인 힘이 가해졌을 때나 사망하는 사건이 되어야 하는데, 이런 방치 행위도 엄연한 학대지만 관련 법이 없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누리꾼은 해당 장소가 새끼 돼지에게 적절한 사육 환경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그러면서 "너무 속상해서 욕도 안 아깝다"며 "국내 동물권보호단체들에 제보를 했고, 국민신문고 청원, 시청에 민원도 넣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게시글을 본 다른 누리꾼들은 "여기 전화번호 좀 알려달라", "정말 제 정신이 아니다", "동물학대는 범죄다" 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3일 해당 정육점 측은 "(새끼 돼지들을) 절대 홍보용으로 놓은 것이 아니다"라며 "예전에도 사장님이 돼지들을 키웠었는데, 이번에 키우게 된 새끼 돼지들을 사람이 없는 집에 둘 수 없어서 함께 가게로 데리고 나온 것뿐"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아직까지 이 부분에 대해서 직접 불만을 제기하거나 지적한 손님은 한 명도 없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