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3 18:08 (토)
대구 수성구, 3년 전 동물보호조례 제정해 놓고 투견훈련장 방치
대구 수성구, 3년 전 동물보호조례 제정해 놓고 투견훈련장 방치
  • (대구=뉴스1) 이성덕 기자
  • 승인 2022.06.07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견들이 달리는 러닝머신. 2022.6.3/뉴스1 © News1 이성덕 기자

(대구=뉴스1) 이성덕 기자 = 대구 수성구가 제정한 동물보호·관리 조례가 유명무실하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학대받는 동물이 발견됐는데도 지자체가 제대로 손을 쓰지 않고 있어서다.

7일 대구 수성구에 따르면 수성구는 2019년 12월20일 동물보호 및 관리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다. 그러나 2년이 넘도록 동물복지위원회를 설치하지 않고 동물보호명예감시원도 위촉하지 않았다.

또 수의사회에 위탁을 줘 유기견 등을 보호할 수 있는 동물보호센터를 운영하고 있지만 개인사업자로 운영되는 동물병원 6곳이 전부여서 보관 장소도 턱없이 부족하다.

동물보호 및 관리에 관한 조례에는 구청장이 자문을 위해 동물복지위원회를 설치할 수 있고, 동물복지위원회는 유실·유기동물 또는 피학대동물을 발견하거나 신고받으면 구조·보호 조치를 하도록 돼 있다.

최근 경기 양주시에 있는 동물보호단체 '캣치독팀'은 수성구 주민의 제보를 받아 불법 투견장으로 의심이 되는 현장을 발견, 경찰에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견주 A씨를 고발했다.

캣치독팀이 지난 3일 현장을 방문한 결과 핏불테리어 등 맹견 21마리가 음식물쓰레기에서 썩은 냄새가 코를 찌르는 환경에 노출돼 있었고, 주변에는 러닝머신 1대, 소와 돼지에게 투여하는 근육주사약품, 주사기, 중탕기, 톱 등이 발견됐다.

정성용 캣치독팀 팀장은 "업주가 투견으로 기르기 위해 러닝머신 위에서 운동을 시키고 주기적으로 개들에게 근육주사를 놓은 것으로 보인다"며 "개들이 싸우는 링 위에서 1마리는 반드시 죽게 돼 있고, 죽은 개는 결국 중탕기 안으로 들어가 개소주 등으로 만들어지지 않았나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불법 투견훈련장으로 의심되는 시설에서 불과 10여m 떨어진 산책로를 이용하는 주민들은 "개가 러닝머신 위에 올라가면 30분 정도 달리곤 한다. 개들이 달릴 때 다른 개들이 크게 짖어 소음이 컸다"고 했다.

대구 수성구 관계자는 "개 21마리에 대해 보호 조치를 해야 하는데, 마땅한 공간이 없고 개들이 위급한 상황이 아닌 것 같아 그대로 둔채 수시로 모니터링을 진행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원복 한국동물보호연합 대표는 "불법 투견훈련장으로 의심되는 곳이 발견된 것은 흔한 일이 아니다"며 "지자체가 동물보호센터에서 보호할 공간이 없어 격리시키지 않는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 보호시설을 자체적으로 확보하는 것이 맞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