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3 18:48 (토)
'농부' 文 전 대통령, 인스타 재개…상추 심고 토리·찡찡이와의 하루
'농부' 文 전 대통령, 인스타 재개…상추 심고 토리·찡찡이와의 하루
  •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승인 2022.06.19 2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4건 게시물…흰 수염 모습, 반려동물과 함께 한 생활 공개
"다운이, 靑서 태어나 다른 사람들도 기억"…빈칸 이유도 공개
(문재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퇴임 후 경남 양산 사저에서 머무는 문재인 전 대통령이 1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중 인스타그램 활동을 재개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인스타그램을 통해 총 4건의 게시글을 올렸다. 문 전 대통령은 퇴임 이후 페이스북 등을 통해 근황을 알렸지만, 인스타그램으로 소식을 전한 건 지난달 대통령 퇴임 연설 이후 처음이다.

문 전 대통령은 게시물 속 사진을 통해 흰 수염을 기른 채 상추를 수확한 모습, 반려견 '토리'와 함께 한 모습, 반려묘 '찡찡이'와 함께 한 모습 등을 공개했다.

구체적으로 '올해의 첫 수확은 상추'란 글과 함께 상추가 든 바구니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는 모습과 '토리를 사랑할 수밖에 없는 이유. 마성의 귀여움'이란 글과 반려견 토리의 사진을 여러 장 올렸다.

또 '모든 접견엔 내가 배석한다. 이래 봬도 19살. 세월을 아는 고양이'란 게시글과 함께 반려묘 찡찡이와의 일상 사진도 공개했다.

이 밖에 자신의 반려견, 반려묘 이름과 함께 반려견 '다운이'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문 전 대통령은 "다운이의 생일만 적어주지 않고 빈칸으로 남겨둔 이유는 다운이가 작년에 청와대에서 태어나 다른 사람들도 생일을 기억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빈칸으로 남겨져 있던 다운이의 첫 생일을 챙긴 건 역시 냉동실에 얼린 고기를 물에 담가 녹이는 수고까지 하며 직접 특식을 만들어준 건 비밀. 최근엔 다운이 집에 손글씨로 쓴 명패도 달아줬다"고 전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