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5 07:13 (수)
서울대공원, 인도네시아로 침팬지 반출 안 한다…동물단체 '환영'
서울대공원, 인도네시아로 침팬지 반출 안 한다…동물단체 '환영'
  •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승인 2022.08.12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보호단체 회원들이 14일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서울대공원 침팬지 남매 광복·관순이의 반출을 중단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2022.6.14/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서울대공원이 침팬지 관순이와 광복이를 인도네시아의 체험동물원 타만사파리로 보내려던 계획을 철회한 데 대해 동물보호단체가 환영의 뜻을 밝혔다.

12일 동물단체에 따르면 최근 서울대공원과 계약을 맺고 침팬지 이송을 담당한 중개업체에서 현지 검역 등 이유를 들어 계약을 철회하면서 침팬지 반출 계획이 무산됐다.

이와 관련해 동물단체는 성명을 내고 "번식용으로 수출될 뻔했던 두 마리 침팬지들과 기준 없이 거래 대상이 될 운명에 처했던 수많은 동물원 동물들에게 다행스러운 일"이라며 반색했다.

그러면서 "체험동물원으로의 침팬지 반출은 처음부터 동물복지를 고려하지 않은 무리한 계약이었다"며 "서울대공원의 침팬지 번식 계획이 종보전에 기여한다는 주장도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서울대공원은 동물 반출입 가이드라인을 시민사회와 함께 만들고 그 기준에 따라 침팬지를 반출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침팬지를 꼭 반출해야 한다면 그들의 삶이 나아지도록 적극 협조하겠다"며 "또한 다른 동물들의 반입·반출 계획을 면밀하게 살펴 동물의 행복과 이익이 중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번 성명은 △곰보금자리프로젝트 △동물권행동 카라 △동물복지문제연구소 어웨어 △동물을위한행동 △동물자유연대 등이 참여했다.

[해피펫] 사람과 동물의 행복한 동행 '뉴스1 해피펫'에서는 짧은 목줄에 묶여 관리를 잘 받지 못하거나 방치돼 주인 없이 돌아다니는 일명 '마당개'들의 인도적 개체 수 조절을 위한 '시골개, 떠돌이개 중성화 및 환경개선 캠페인'을 진행 중입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