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5 08:43 (수)
[화보]천연기념물 노랑부리백로 포항서 발견…세계 2000여마리 남아
[화보]천연기념물 노랑부리백로 포항서 발견…세계 2000여마리 남아
  • (포항=뉴스1) 최창호 기자
  • 승인 2022.08.17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오후 천연기념물 제361호인 노랑부리 백로 한마리가 경북 포항시 남구 해안에서 발견됐다. 노랑부리백로는 1988년 천연기념물 지정됐고 서해북단인 인천 옹진군 죽도면 신도에서만 번식하는 여름철새로 멸종위기에 처한 국제보호조이다. 2022.8.17/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17일 오후 천연기념물 제361호인 노랑부리 백로 한마리가 경북 포항시 남구 해안에서 발견됐다.2022.8.17/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17일 오후 천연기념물 제361호인 노랑부리 백로 한마리가 경북 포항시 남구 해안에서 먹잇감을 찾고 있다.2022.8.17/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17일 오후 천연기념물 제361호인 노랑부리 백로 한마리가 경북 포항시 남구 해안에서 먹잇감을 찾아 다니고 있다..2022.8.17/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17일 오후 천연기념물 제361호인 노랑부리 백로 한마리가 경북 포항시 남구 해안에서 먹잇감을 노려보고 있다.2022.8.17/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17일 오후 천연기념물 제361호인 노랑부리 백로 한마리가 경북 포항시 남구 해안에서 갈매기와 함께 먹잇감을 찾고 있다.2022..8.17/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포항=뉴스1) 최창호 기자 = 천연기념물(361호)이며 멸종위기에 처해 국제보호조로 지정된 노랑부리백로 1마리가 17일 경북 포항시 남구 해안에서 발견됐다.

노랑부리백로는 황새목 왜가리과로 1988년 8월23일 천연기념물로 지정됐다.

국내에서는 인천 옹진군 죽도면 신도에서만 번식하는 여름철새로 강화도 등 서해 중부 도서와 해안에서 드물게 관찰된다.

육추 기간에는 뒷머리에 20여가닥의 장식깃이 발달하는 것이 다른 백로와 다르다.

노랑부리백로는 세계에 2000여마리 정도만 남아있어 생물학적 보존가치가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