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1-27 06:53 (일)
댕댕이·냥냥이 가족 주목!…서울시 '반려인 능력시험' 6000명 모집
댕댕이·냥냥이 가족 주목!…서울시 '반려인 능력시험' 6000명 모집
  •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승인 2022.09.13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비대면 필기시험…'강아지 부문 실기시험' 신설
부문별 성적 우수자 각 100명에게 다양한 상품 제공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지난 7월24일 열린 '2022 케이펫페어 서울'에서 반려견이 간식을 시식하고 있다. /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서울시는 올해 제4회 '반려인 능력시험' 참여자를 6000명(강아지 부문 3500명, 고양이 부문 2500명)으로 확대해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특히 전국 최초 지자체가 주최하는 강아지 부문 대면 실기시험을 새롭게 신설해 반려인과 반려견의 성숙한 태도를 평가해볼 수 있는 기회도 마련했다.

서울시 반려인 능력 시험은 반려동물 가구 수 증가에 따라 성숙한 반려문화 확산을 위해 시와 반려 문화·콘텐츠 전문기업 '동그람이'가 2019년부터 개최해온 행사로 올해 4회째다.

2019년 1회 시험은 강아지를 키우는 시민 189명이 대면 응시했으며 2회 시험은 고양이 부문을 신설해 비대면 형식으로 1004명이 응시했다. 3회 역시 비대면으로 2693명이 참여하는 등 호응이 커지고 있다.

이번 '반려인 능력시험' 응시를 원하는 시민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10월13일까지 시험접수 사이트를 통해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특히 강아지 부문 실기시험 참가를 원하는 사람은 접수 시 희망 여부를 함께 선택해야 한다.

1차 필기시험은 오는 10월23일(오전 11~12시 강아지 부문, 오후 1시~2시 고양이 부문) 실시된다.

응시자에게 문자와 이메일로 공지된 응시 URL을 통해 PC나 태블릿, 모바일로 시험에 응시할 수 있으며. 시험 도중 인터넷을 사용하면 응시 창에서 이탈되는 등 강제조치가 이뤄진다.

시험 문제는 반려인이 꼭 알아야 할 내용을 동물행동·영양학 전문가, 한국고양이수의사회 등의 도움을 받아 출제한다.

출제 영역은 동물등록, 산책, 펫티켓과 같은 반려동물 돌봄 상식부터 반려동물의 행동 이해, 건강관리, 동물보호법·서울시 동물보호정책 등 전문지식까지 다루며 문제는 총 50문항이다.

미리 준비하고자 하는 참가자는 현재 서울시에서 운영하는 동물복지지원센터 홈페이지 또는 '동그람이'가 운영하는 네이버 블로그에서 미리 공부하면 문제 풀이에 도움을 얻을 수 있다.

또한 전국 지자체 최초로 새롭게 신설된 강아지 부문 2차 실기시험은 이론 지식뿐만 아니라 강아지와 생활할 때 필요한 산책 시 실제 역량을 평가하는 것으로 사전에 참가 의사를 밝힌 강아지 부문 응시자 중 성적 우수자 50팀이 참가할 수 있다.

11월13일 서대문문화체육회관에서 반려인과 반려견이 함께 산책하는 상황 속 여러 과제를 수행하는 시험으로 진행되며 팀당 10분 정도의 시간이 소요된다.

시험 코스는 독일 '반려견 면허시험'과 미국 '착한 시민견' 시험 내용을 참고해 설계했으며 과제로는 줄 당기지 않고 걷기, 자극 요소 지나가기, 정해진 장소에서 대기하기 등이 있다. 과제 수행과 더불어 반려인과 반려견 사이의 긍정적인 교류, 반려인의 대처 능력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한다.

필기시험 성적은 11월1일부터 시험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개별 점수, 평균 점수 등으로 세분화해 확인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필기시험 응시자 전원에게 '응시확인증'을 발급하며, 강아지·고양이 부문 성적 우수자 각 100명에게는 다양한 상품을 제공한다. 또한 실기시험 참가자 전원에게 기념품이, 합격자에게는 상품이 제공된다.

자세한 정보는 동그람이 블로그의 반려인능력시험 공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영봉 서울시 푸른도시여가국장은 "서울시 반려인능력시험을 통해 반려동물에 대한 이해를 넓히고 펫티켓을 배워 사회적 갈등도 예방할 수 있는 뜻깊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서울시는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의 확산을 위해 앞으로도 시민이 동참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