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5 08:53 (수)
"범행수법 잔혹"…포항 길고양이 상습 살해 30대에 징역 2년 6월 선고
"범행수법 잔혹"…포항 길고양이 상습 살해 30대에 징역 2년 6월 선고
  • (포항=뉴스1) 최창호 기자
  • 승인 2022.09.21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권행동 카라 회원들이 20일 대구지방법원 포항지원 앞에서 폐양식장 길고양이 학대범 판결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2.9.20/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포항=뉴스1) 최창호 기자 = 대구지법 포항지원 형사3단독(재판장 김배현)은 21일 고양이를 학대한 혐의(동물보호법)로 기소된 30대 A씨에게 법정 최고형(징역 3년)보다 조금 낮은 징역 2년6개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범행수법의 잔혹성과 생명경시의 잠재적 위험성이 동물에 대한 범행을 넘어선 것으로 판단된다"고 질책했다. 또 "피고인이 여러 차례 절도와 재물손괴 등 범행 전력이 있어 상응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덧붙였다.

A씨는 지난 6월21일 포항시 북구의 한 초등학교 골목길에 자신이 죽인 고양이 사체를 매달아 놓는 등 2019년 6월부터 길고양이 7마리를 죽인 혐의로 구속됐으며, 그동안 '한동대 길고양이 학대 사건'으로 불렸다.

재판을 지켜본 동물보호단체 '카라' 회원들은 A씨에게 실형이 선고되자 환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