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6 09:53 (월)
인천시수의사회 야나, 고양이역카페에서 올해 마지막 봉사 진행
인천시수의사회 야나, 고양이역카페에서 올해 마지막 봉사 진행
  •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승인 2022.12.05 0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이 17마리 중성화 수술 및 건강검진
인천시수의사회 봉사단 야나는 4일 인천 고양이역카페에서 봉사활동을 진행했다.(야나 제공)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인천시수의사회 봉사단 야나가 인천 옹진군 고양이역카페에서 올해 마지막 봉사를 진행했다고 5일 밝혔다.

고양이역카페는 가정에서 살다 버려지고 학대당한 고양이들을 데려와 보호하고 있는 곳이다.

야나에 따르면 전날 오보현 단장을 비롯해 김현두·이경환 수의사는 고양이역카페의 고양이 17마리를 중성화수술하고 건강검진도 했다.

강원대학교 봉사동아리 와락 학생들은 이들을 보조했다.

오보현 야나 단장은 "올해 마지막 봉사를 무사히 마쳤다"며 "내년에도 초심을 잊지 않고 좀 더 영향력 있는 활동으로 동물들의 건강을 지키고 수의사 집단의 가치 상승에 이바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천 영흥도 고양이역 카페 전경 ⓒ 뉴스1 최서윤 기자


[해피펫] 사람과 동물의 행복한 동행 '뉴스1 해피펫'에서는 짧은 목줄에 묶여 관리를 잘 받지 못하거나 방치돼 주인 없이 돌아다니는 일명 '마당개'들의 인도적 개체 수 조절을 위한 '시골개, 떠돌이개 중성화 및 환경개선 캠페인'을 진행 중입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