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2 00:23 (목)
배정남 "반려견 벨 투병, 내 인생 바꿨다…살아있어줘 고마워" [N인터뷰]②
배정남 "반려견 벨 투병, 내 인생 바꿨다…살아있어줘 고마워" [N인터뷰]②
  •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승인 2023.01.18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영웅' 관련 뉴스1과의 인터뷰
배정남/CJ ENM 제공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모델 겸 배우 배정남이 반려견 벨의 투병으로 인해 많은 것을 느꼈다고 말했다.

배정남은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영웅'(감독 윤제균) 관련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영웅'을 하고 개가 아프면서 (인생이) 싹 바뀌었다, 개가 지난 8월부터 아팠다, 고맙다 네가 살아만 있어도 고맙다, 내가 이걸 해줄 수 있어서 고맙다, 영화도 감독님이랑 좋은 사람 있어 얼마나 고맙나"라고 밝혔다.

이어 배정남은 "(벨은)지금 휠체어를 타면 걷기는 한다, 그런데 혼자서 서지는 못 한다, 아직 대소변은 하지 못하는데 이 정도만 해도 수의사들이 제일 놀란다, 수의사 선생님이 수술하길 잘했다고 하더라, 6개월 넘게 재활하면서 느꼈다, 9할이 재활이다, 전신마비 상태에서 그만큼 앉은 게 대단하다, 사람이든 개든 재활이 9할이다"라고 지난해 전신마비 판정으로 안타까움을 샀던 벨의 상태를 설명했다.

배정남은 "초반에는 멘탈이 다 무너졌다"며 "그래도 이렇게 살 수 있네 싶다, 애가 못 일어나도 이렇게 살면 되잖아, 휠체어와 유모차 해서 다닌다, 살아서 고맙다, 정신은 멀쩡하다, 이렇게 살면 된다, 애가 없어진 거도 아니고 나에게 시간을 만들어주고 있다고 생각한다, 한방에 갔으면 내 멘탈 많이 무너졌을텐데 어쨌뜬 애가 시간을만들어주고 있으니까 고맙다"고 심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개도 우리 개가 인복이 많다, 주위에 도와주는 사람도 많고 이뻐해주는 사람도 많고 잘 이겨내고 있다, 한방에 안 가고 시간 만들어주고 있으니까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배정남은 "영화도 그렇지만 개가 나를 싹 바꿔놨다, 돌아봤다, 하숙집에 살다가 지금을 보니까 얼마나 행복한 삶인가, 얘가 있을 때 없을 때 생각해보면 이전에는 내가 정서적 안정감이 없었다, 얘 때문에 책임감과 안정감이 생기고 이제 얘가 열 살이 됐는데 만으로 아홉 살 넘었는데 내가 사랑을 받았는데 나머지 (벨의)삶은 내가 줘야 한다, 있는 동안은 내가 너한테 받은 거 다 줄게 하는 마인드로 산다"고 말했다.

또한 "고맙다, 해줄 수 있는 게 있으니까, 못 해주면 되게 힘들다"면서 "지금은 심리적으로 마음이 너무 편하고 내 인생이 바뀌더라, 시간을 엄한 데 안 쓴다, 다른 데 에너지를 쓰면 얘한테 못 해준다, 딱 일과 재활, 거기에만 올인한다, 그러니 애도 좋아지고 있다, 많이 배우고 있다"고 덧붙였다.

'영웅'은 1909년 10월,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뒤 일본 법정의 사형 판결을 받고 순국한 안중근 의사가 거사를 준비하던 때부터 죽음을 맞이하던 순간까지, 잊을 수 없는 마지막 1년을 그린 영화다. 윤제균 감독이 '국제시장' 이후 8년 만에 선보이는 신작으로, 오리지널 뮤지컬 '영웅'을 영화화한 작품이다.

배정남은 극중 명사수 조도선 역을 맡았다.

한편 '영웅'은 지난해 12월21일 개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