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4 17:03 (일)
밖에서 비 쫄딱 맞은 채 '오들오들'…"서울 5성급 호텔서 개를 이렇게 키우나"
밖에서 비 쫄딱 맞은 채 '오들오들'…"서울 5성급 호텔서 개를 이렇게 키우나"
  •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승인 2023.05.10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북구 우이동 소재의 한 5성급 호텔 뒤뜰에서 짧은 목줄에 묶인 채 비에 젖어 오들오들 떨고 있는 개가 발견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서울에 있는 한 5성급 호텔에서 열악한 환경에 방치된 채 키워지고 있는 개가 발견돼 논란이 일었다.

지난 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5성급 호텔에서 키우는 강아지 관리가 이게 맞나요?'란 제목으로 서울 강북구 우이동 소재의 한 5성급 호텔에서 키워지고 있는 개에 대한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산책하는 도중 강아지를 발견했는데 처음에는 '그냥 호텔에서 키우는 애구나' 했는데 보면 볼수록 이상하더라"며 말문을 열었다.

A씨에 따르면 강아지는 비 오는 날 몸이 다 젖은 채로 오들오들 떨고 있었지만 개집 안에는 담요도 없었으며, 무엇보다 사료를 밥그릇 대신 집 안에 잔뜩 쌓아놔 강아지가 들어가 있을 수 있는 공간이 없었다고 한다. A씨는 "누가 집 안에 밥그릇 없이 사료를 쌓아두냐"며 분개했다.

A씨는 이어 "몸집을 보니 아직 성견이 아닌 것 같았다. 30분을 지켜봤는데 관리해 주는 사람 없이 혼자 밖에서 비를 맞고 오들오들 떨고 있는 걸 보니 점점 화가 났다"며 "목줄도 그냥 흰 밧줄이었다. 제가 예민한 거냐. 5성급 호텔에서 키우는 강아지를 이렇게 관리하는 게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사료는 개집 안에 잔뜩 쌓여있었고, 물그릇에는 흙탕물만 가득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화가 난 A씨가 호텔 프런트에 문의하자, 호텔 관계자는 "여기 호텔에서 키우는 강아지가 맞다. 산에서 멧돼지가 내려오는 걸 방지하기 위해 저렇게 해놨다"는 답을 내놨다고 한다. A씨는 "좋은 호텔에서 키우는 거니 부디 강아지가 살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줬으면 한다"며 누리꾼들에게 "제가 너무 예민한 건가 싶어서 물어봤다"고 했다.

해당 글은 10만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200개 이상의 댓글이 달리는 등 크게 화제가 됐고, 논란이 커지자 호텔 측은 공식 SNS에 해명문을 올렸다.

호텔 측은 해당 강아지에 대해 "야생동물 감시견 관련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며 "국립공원 내 위치한 리조트 특성상 겨울철 야생동물의 출현을 감시하기 위해 효과적인 방법을 선택하는 과정에서 바로 옆 민가에서 키우던 감시견을 리조트 가까운 곳으로 이동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견주가 함께 관리해왔으나 관리 환경이 충분치 않았던 부분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7일 오전 감시견은 견주와 편안하게 지낼 수 있도록 이동 조치했다"고 밝혔다. 또한 "병원 검진을 통해 개가 건강하게 지낼 수 있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안전한 환경에서 지낼 수 있도록 호텔에서도 많은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해명문에도 불구하고 누리꾼들은 더 이해가 되지 않는다는 반응을 내놓고 있다. "몸집도 작은데 야생동물 감시견으로 데려왔다니 이해가 안 간다", "짧은 끈으로 묶어뒀는데 무슨 감시견이냐. 멧돼지 만나면 강아지가 죽는다" 등의 의견이 이어지며 논란은 가라앉지 않았다.

또한 A씨가 발견한 강아지 외 다른 백구도 비슷한 환경에서 방치된 채 키워지고 있는 걸 봤다는 누리꾼들도 등장해 백구의 행방을 묻는 댓글도 이어졌다.

이에 호텔 측은 "고객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 측면이 있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개들은 지난 7일 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마치고 모두 견주에게 돌아갔다. 앞으로 야생동물 포획틀을 추가 설치해 안전조치하는 등 호텔 리조트 격에 맞도록 관리하겠다. 또한 SNS에 후속처리에 관해 자세히 전하겠다"고 밝혔다.

호텔 측 해명문. (인스타그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