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7 05:03 (수)
농해수위, 추석 민심 눈치에 '개 식용 종식 촉구 결의안' 처리 연기
농해수위, 추석 민심 눈치에 '개 식용 종식 촉구 결의안' 처리 연기
  • (서울=뉴스1) 이비슬 신윤하 기자
  • 승인 2023.09.21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해방물결 회원들이 8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 앞에서 열린 개식용 금지 조례 제정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9.8/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이비슬 신윤하 기자 =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는 21일 이른바 '김건희법'으로 관심을 모은 개 식용 금지법 의결을 연기했다.

농해수위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이달곤 국민의힘 의원과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각각 대표 발의한 '개 식용 종식 촉구 결의안' 등을 통과시킬 예정이었지만 민주당 내부 이견을 이유로 상정부터 불발됐다.

농해수위 관계자는 "민주당에서 추석 이후 여론을 살펴본 뒤 다시 상정하자고 (결의안을) 제외해 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당초 결의안은 전체 회의 상정 안건으로 올랐지만 회의 직전 제외됐다. 개 농장이나 지역 상인들의 비판 여론을 의식한 지역구 의원들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달곤 국민의힘 의원이 67명 의원의 대표로 제출한 결의안과 박 의원이 44명 의원의 대표로 올린 결의안에는 각각 "연내 개 식용 종식 관련 입법을 반드시 마무리하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특히 박 의원의 결의안에는 "개 식용 종식을 위한 로드맵 수립과 사회적 논의 기구 재가동을 통해 올해 10월까지 사회적 합의를 이뤄낼 것을 촉구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개 식용 금지법은 그간 꾸준히 발의됐지만 이해 당사자들의 반발에 부딪혀 농해수위에 장기간 계류됐다.

그러나 윤석열 정부 들어 김건희 여사가 개 식용 금지 의견을 적극적으로 드러내고, 여야도 한목소리로 합의를 이뤄 법안 처리가 급물살을 탔다.

다만 농해수위가 결의안을 추석 직후 전체회의에 상정할지 결정하지 않아 당초 예상보다 더딘 논의가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