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8 05:43 (수)
"새가 나를 피했어야지"…일본서 비둘기 치어죽인 택시 운전사 체포
"새가 나를 피했어야지"…일본서 비둘기 치어죽인 택시 운전사 체포
  •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승인 2023.12.05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둘기. 2019.8.9/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일본 신주쿠 거리에서 비둘기를 치어죽인 택시 운전사가 야생동물보호법 위반으로 체포됐다고 일본 아사히 신문이 5일 보도했다. 운전사는 자신이 아니라 비둘기가 차를 피했어야 했다고 강변했다.

일본 경찰청 신주쿠서에 따르면 50세의 이 남성은 지난달 13일 오후 1시쯤 도쿄도 신주쿠구 니시신주쿠 거리에서 택시로 비둘기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 남성은 빨간 신호에 택시를 멈췄다가 갑자기 초록불에 출발해 앞에 있던 거리 위 비둘기 떼를 들이받아 그중 한 마리를 죽였다. 사건을 목격한 한 여성은 긴급신고 전화인 110번으로 경찰에 신고했다.

남성이 그후 근처에서 빨간 신호등에 정차하고 있자 여성은 "비둘기를 죽였다"고 말했고 남성은 비둘기가 피했어야 한다고 답했다. 남성은 체포된 후에도 "비둘기를 죽인 것은 틀림없지만, 도로는 인간의 것이므로 피해야 할 것은 비둘기"라고 주장했다.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신주쿠서 측은 "서행하거나 경적을 울리지 않고, 속도를 내 비둘기를 쳤다. 전문 운전사로 모범이 되는 운전을 했어야 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입건하기 위해 죽은 비둘기의 부검도 실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문은 일본의 법 제도는 동물학대에 엄격하다면서 지난 6월에는 나고야시의 한 남성이 수렵 가능 구역 밖인 곳에서 아침에 까마귀 울음 소리가 시끄럽다면서 허가 없이 농약이 든 먹이를 뿌려 까마귀 13마리를 죽게 한 혐의로 체포됐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