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5 15:08 (월)
울산서 국제보호 천연기념물 '참수리' 어린새 2마리 발견
울산서 국제보호 천연기념물 '참수리' 어린새 2마리 발견
  • (울산=뉴스1) 김재식 기자
  • 승인 2024.02.02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서 발견된 국제보호종인 참수리 어린새.


(울산=뉴스1) 김재식 기자 = 울산에서 국제적 보호종이자 천연기념물인 '참수리'의 어린 새가 발견됐다.

울산시는 울주군 웅촌면 통천리 연꽃 생태습지에서 참수리 어린 새 2마리를 발견했다고 2일 밝혔다.

울산시에 따르면 겨울 야생동물 서식 실태조사팀은 지난달 24일 웅촌 회야댐 연꽃 생태습지 얼음 위에 앉아 있는 어린 새 2마리를 발견했다.

실태조사팀 관계자는 "차량이 가까이 다가서자 어린 새 1마리는 회야댐 방향으로 날아갔고 나머지 1마리는 강 건너편으로 날아가 절벽에 난 큰 나뭇가지에 앉았다"고 설명했다.

실태조사팀은 날아간 어린 새 2마리가 흰꼬리수리와 비슷하다고 판단, 생태전문가들에 사진 분석을 의뢰했다.

전문가들은 해당 사진 속 어린 새가 부리가 굵고 노란빛을 띠고 있어 참수리 어린 새라고 최종 판단했다.

한상훈 한반도야생동물연구소장은 "한반도엔 매년 20~30마리 정도의 참수리가 겨울을 지내기 위해 온다"며 "어린 새가 주로 많이 발견된다"고 설명했다.

한 소장은 "바닷가·호수 주변에서 어류를 먹기도 하지만 회야댐처럼 호수와 계곡이 있는 곳에서 포유류를 사냥하기도 하고 죽은 사체를 먹기도 한다"고 부연했다.

조류 전문가 김성수 박사는 "태화강 하구에서 가끔 물수리는 볼 수 있지만, 참수리는 처음 울산을 찾은 귀한 새"라며 "이들이 울산을 찾은 건 겨울을 나기에 먹이도 풍부하고 좋은 환경이라고 여겼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울산엔 작년 12월부터 올 1월 사이 현재 멸종위기야생동물 1급인 황새가 북구와 울주군으로 날아들었다. 또 멸종위기야생동물 2급인 큰고니, 독수리, 큰기러기 등도 찾아와 겨울을 보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