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3 04:03 (목)
"명석하고 활발"…유기·파양 아픔 이겨낸 정금이[가족의 발견(犬)]
"명석하고 활발"…유기·파양 아픔 이겨낸 정금이[가족의 발견(犬)]
  • (서울=뉴스1) 한송아 기자
  • 승인 2024.05.25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 마포에서 보호 중인 강아지
정금이가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 마포에서 가족을 기다리고 있다.(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한송아 기자 = '만화·영화 속 주인공 같아!'

방긋방긋 웃으며 반기는 정금이를 보면 이런 생각이 절로 든다.

얼굴은 5대5 점박이 무늬에 쫑긋 힘차게 선 귀, 곱게 빗은 마냥 길고 하얀 눈썹과 만화 캐릭터처럼 올라간 입꼬리가 매력 포인트다. 명석하고 사람을 매우 좋아하고 활달해 일명 '엄친딸' 같은 정금이.

깨방정 통통 튀는 모습으로 마냥 해맑아 보이지만 정금이는 사실 유기와 파양까지 두 번이나 아픔을 겪었다.

25일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에 따르면, 정금이는 2022년 8월 마포센터에 유기된 후 그해 9월 초 바로 가족을 만나 입양 갔다. 하지만 1년간 새가족과 함께한 기쁨도 잠시. 지난해 9월 파양 당해 다시 센터로 돌아왔다.

평생을 함께할 줄 알았던 가족에게 버려진 충격 때문이었을까. 파양 후 센터에 입소한 정금이는 갑자기 낯선 보호소로 이동된 탓에 혼란하고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잔뜩 웅크려있고, 산책에도 소극적인 모습이었다.

다행히 걱정이 무색하게 정금이는 금세 씩씩하게 본 모습을 되찾았다. 장난감 갖고 놀기를 좋아하고, 이곳저곳 호기심을 갖고 탐색하며 다닌다고.



정금이가 유기와 파양을 경험했기에 '입양 후 분리불안 증상을 보이진 않을까?'란 염려를 할 수도 있다. 하지만 안정감을 느끼도록 환경을 조성해 주고 가족들이 언제나 돌아온다는 믿음을 주면 분리불안은 겪지 않을 수 있다. 결국 가족이 돌보기 나름이다.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 관계자는 "정금이는 처음 반려견을 맞이하거나 또는 영유아 이상의 자녀를 가진 가정 등 어느 가정에 입양가도 적합한 친구"라며 "다만 사람을 너무 좋아하는 바람에 질투가 있을 수 있어 다른 반려견이 없는 외동으로 가면 좋겠다"고 소망을 전했다.

봉사자와 산책하는 정금이(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 제공) ⓒ 뉴스1


정금이와 산책을 함께한 봉사자는 "지금은 산책 중 다른 강아지를 보면 겁내지만, 거리를 두고 돌아서 가면 흥분하지 않고 잘 따라온다"며 "입양 후 차분히 산책 교육과 둔감화 교육을 한다면 훌륭한 산책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정금이는 장기체류 임시 보호도 가능하다.

정금 / 암컷 / 3년 10개월 / 4.92㎏

문의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 마포센터

◇ 이 코너는 안전한 K-펫푸드 생산을 위해 전 제품 품질책임제를 시행 중인 '우리와주식회사'가 응원합니다. ANF, 이즈칸, 웰츠, 프로베스트 등을 선보이고 있는 '우리와'는 가족을 만난 강아지, 고양이의 행복한 새 출발을 위해 사료와 간식을 선물합니다. [해피펫]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